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사동궁 기원) 근대와 현대 그리고 바둑 - 2
Home > 컬럼 > 이청
(사동궁 기원) 근대와 현대 그리고 바둑 - 2
2013-02-20     프린트스크랩
▲ 1920년대 평양기생들이 당시 유명 문인을 편집장으로 초청하여 만든 잡 지 '장한'에도 바둑 잘두던 기생 유화가 나온다.



<차례>

1. 구한말에서 걸어나온 바둑.
2. 사동궁 기원.
3. 바둑을 좋아하던 의친왕.
4. 이학진 선생을 그리며.




2편 사동궁기원


생전에 이학진(李鶴鎭1911-2009) 선생은 기회 있을 때마다 한국 현대바둑의 중심인 한국기원의 모체가 있다면 그것은 '조선기원'이다, 말했다. 그 중 가장 최근의 발언은 월간바둑 2007년 창간기념호의 구기호 편집장과의 대담에서다. 한국 현대바둑의 산증인 조남철 선생은 일본바둑 유학에서 돌아와 자신이 주도적으로 만든 한성기원이 한국기원의 모체라 말했지만 이학진선생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조선기원은 개원과 폐원을 여러번 했다. 채극문 주도와 한상룡 주도의 조선기원이 부침을 거듭하다가, 정관 사무 업장으로 구분되어 본격적인 사업체계를 갖춘 것은 사동궁(寺洞宮)에서 발족한 조선기원이 처음이다. 사동궁 조선기원은 총재 윤호병 이사장, 김정도 이사, 최규송, 손정도, 이학진 등으로 구성되어 당시의 경성 노국수들이 거의 참여한 단체였다. 오늘날의 한국기원의 그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

총재 윤호병은 한일은행장과 재무부장관을 지낸 인사였고 이사장 김정도는 당대의 재벌 화신백화점의 가족으로 재력가였다. 의욕적으로 출발한 조선기원은 유력 언론을 끌어들여 제1회 '전조선위기선수권전'을 열기도 했다.


사동궁은 의친왕(義親王) 이강(李堈)공의 사저로 관훈동 196번지 일대 만여 평의 대지에 있던 궁으로 양식건물 한 동과 한옥 수십 동으로 구성된 대저택이었다. 지금의 조계사 골목에서 수도약국 앞에 이르는 넓은 공간으로 얼마전까지 마지막으로 남았던 양식건물이 철거되고 주차장으로 변한 후 흔적 없이 사라진 곳이다.

조선기원은 이 대저택의 15칸 한옥 사랑채를 거점으로 창립되었다.

사랑채라 하여 내려잡아 보면 안된다. 한옥 15칸은 지방 관아의 정청인 객사만한 규모로 실내에 병풍과 그림 그리고 책장과 도자기 등으로 꾸며져 조선왕실의 문화가 고스란히 살아 있는 운치가 있는 공간이었다.


사동궁에 있던 조선기원 터를 가리키고 있는 말년의 조남철 9단. 
사동궁은 지금의 조계사 골목에서 수도약국 앞에 이르는 넓은 공간에 자리했다.
(사진/조남철회고록)



30년대 경성은 낭만의 시대였다.

일본의 약탈적 정치의 질곡 속에서도 사회 문화 각 방면에 모더니즘의 기풍이 스며들어 나름의 문화사조를 구가하던 시대다. 역사가 이 시대를 암흑시대라 규정한 탓인지 상대적으로 가까운 시기인데도 깜깜하기는 고조선 시대(?) 못지 않다. 그중 우리에게 낮이 익은 뒷골목 주먹패들의 모습을 보면 바둑계의 모습과 비교된다.

별건곤(1934년 71호)은 이 시대 경성 뒷골목을 이렇게 정리한다.

경성의 가장 유망한 폭력단은 다방골패다. 그리고 은송정태랑과 희락관 최, 우미관사자, 삼각정 김재방패라 기록하며 인천에는 일본 상해 등의 폭력단 거점이 있고 경성 부산 등에 지부가 있다고 한다. 희락관 최는 부산의 '소라니패'를 상경시켜 은송정패를 습격하기도 한다. 별건곤은 이들 중  경성의 다방골패가 규모와 질서가 있는 조직으로 일견 신사 모던뽀이를 칭한다 적고 있다.

다방골패의 두목은 평양서방이라 부르던 인물로 은송정태랑과 더불어 당시 경성의 보스였다. 다방골은 무교동 지역으로 판서 조동휘 집을 거점으로 경성의 노국수들이 결집하던 곳이기도 하다. 우리가 알고 있는 일제시대 주먹 김두한은 화동패가 발전하여 우미관패가 된 조직의 보스로서 이름을 날리기 시작한 것은 40년대에 들어와서부터다. 김두한 이화룡 이정재 앞 시대의 인물로는 고희경 엄동욱 김기환이 있었고 그 앞 시대에는 다방골평양서방, 은송정태랑, 우미관사자라는 삼인의 시대가 있었던 것이다.

40년대 접어들어 두각을 보이기 시작한 김두한을 바둑사에 거론하는 것은 조남철 선생이 일본에서 돌아와 노국수들과의 가치관(?)의 혼란을 겪으며 동분서주 기원조직을 만들고 정착시키는 과정과 비교가 되어서다. 조남철 선생의 그림자 속에 근대에서 현대를 맞으려 고군분투하던 노국수들의 노고가 너무 무시되고 있지는 않는가 하는 말이다. 일제참탈의 공간 안에서 바둑의 덕목을 보듬고 육성하고자 했던 노국수들의 진면모가 가려진 것은 참 아쉬운 대목이다.
 
그 점을 평소 이학진 선생(사진)도 여러번 말씀하셨다. 사동궁에 조선기원이 개원할 수 있었던 것은 이학진 선생이 자신의 장인이자 고종의 아들인 이강공의 후원을 이끌어낸 덕분이다.

이학진 선생은 바둑의 마니아로 대쪽 같은 선비다.

선생은 1966년 일본기원에서 한국기원에 초청장을 보내며 한국의 프로 3명을 일본 아마10걸전에 보내달라는 요청을 한 바 있는데 이때 윤기현, 고재희, 정창현 3명의 선발까지 마쳤던 상황을 자존심의 문제라며 한국기원을 설득해 없었던 일로 만든 일화도 있을 정도다.

이강공 또한 왕자로 독립운동에 나서기도 하는 등 강단의 소유자로 바둑 골패 마작에 심취해 있어 바둑계에 자신의 사랑채를 선뜻 내주었다. 이런한 과정을 거쳐 조선기원이 탄생했고 제1회 '전조선위기선수권전'이 열리게 된다.
 
(다음편, 바둑을 좋아한  의친왕으로 계속)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이전 다음 목록
┃꼬릿글 쓰기
충령산 |  2013-02-20 오전 6:38:24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조남철선생니이학진 서생님등 이제 모두 역사속의 인물이시네요.
시간 참 허망하고 빨리갑니다.
사동궁이 인사동 근방에 있었군요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
위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