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예뜨랑
예뜨랑 8월의 크리스마스

작가의 말


 이 글의 저작권은 작가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자와 협의하지 않은 무단전재는 금합니다.
30년 지기 친구를 잃어버리다
2022-02-06 오후 8:30 조회 541추천 4   프린트스크랩

이 세상을 살다보면 별의별 일이 무수히 많이 생긴다
그 중 하나가 오랜 친구를 잃으면 그것보다 더 마음이 쓰라린것은 없는 것 같다
특히 같은 직업을 가지고 서로 공유하며 자주 만나지는 못해도 
 서로의 안부를 물어가면서
 한 하늘아래에 머리를 두고 있는 친구이기에
더욱더 마음이 아프다
 난 원래가 친구를 잘 사귀지는 못하지만
한번 사귄 친구는 어떠한 경우라도 참고 기다려주는 성품이다
 --여러번 참았기에 여기까지 왔는데--
우리 아내는 친구를 처음본후로 그친구와 교제를 하지 말라
 하였건만 그래로 나는 묵묵히 참고 또 기다렸다
 그런데 결국은 그 친구는 나를 배신하고 말더이다
 그리하여 성경에 보면 마리아가 요셉과 동침도 아니하였는데 마리아가    임신하므로...
--이런 상황이면 그 시대에는 여자를 돌로 쳐 죽였음--
의로운 요셉이 가만히 끊고자 한것처럼
나도 그 친구를 가슴에 묻고
가만히 끊고자한다
새로운 친구를 만나면 옛날 친구는 잊어지겠지....

┃꼬릿글 쓰기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