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말로 시작해야 할지 | 나도 작가
Home > 커뮤니티 > 나무등지고
나무등지고 요란記

작가의 말


 이 글의 저작권은 작가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자와 협의하지 않은 무단전재는 금합니다.
어떤 말로 시작해야 할지
2013-07-19 오후 11:20 조회 3862추천 1   프린트스크랩
▲ .

          

그동안 사이버오로에 들어오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올때마다 대국실만 들려서 바둑만 두고 말았네요. 그래도 꾸준히 두어서 2단과 3단을 오가는 기력을 유지하고 있고요. 시절이 하수상해서 그런지 요즘 몸도 바쁘고 마음도 바쁘고 그렇습니다. 그러는 와중에 사무실 옥상에 봄부터 목화 씨앗 하나 심어서 몰래 물주며 키우고 있습니다. 그렇게 마음을 달래고 있습니다. 봄에 심은 목화씨가 이제는 무럭무럭 자라서 꽃봉오리를 맺을 만큼 자랐습니다.

 

그리고 요즘 협동조합이 붐이지요. 바둑사이트도 주식회사보다는 협동조합의 형태가 되면 어울릴지도 모르겠습니다. 제가 가입해서 있는 협동조합은 방송을 하겠다고 시작한 곳입니다. 라디오도 하고 인터넷신문도 만듭니다. 세상소식이 궁금하신 분은 한번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

★국민TV라디오 아침뉴스★

┃꼬릿글 쓰기
팔공선달 |  2013-07-20 오전 12:15:41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올만입니다. ^^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