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판 그리고 한판 | 나도 작가
Home > 커뮤니티 > 나무등지고
나무등지고 요란記

작가의 말


 이 글의 저작권은 작가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자와 협의하지 않은 무단전재는 금합니다.
한판 그리고 한판
2012-11-09 오후 9:20 조회 3807추천 2   프린트스크랩
단증을 챙겨서 집에 가는 길에
차를 세우고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습니다
그리고 문자를 보냅니다
4명의 친구...
20년이 넘은 친구들입니다
한참 뒤에 한두명씩 답문자가 옵니다
부러워해주는 친구들입니다
그리고 본가에 들러서 초등학교 입학도 하기전에
바둑을 가르쳐주신 아버지께도 자랑을 합니다
그러고 나니 더이상 단증을 자랑할때가 없네요
그렇게... 단증 효과의 유효기간이 끝날무렵...

TV에 제주 삼다수배 바둑대회를 중계방송해줍니다
그걸 한참보고 있는데....
아마 7단... 그리고 괄호해서 전프로기사..
깜짝 놀랐습니다
프로기사가 은퇴한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그게 무슨 의미인 줄 몰랐습니다
그냥 회사 다니는 저에게는 정년퇴직과 같은 것인 줄 알았습니다
반갑기도 하고, 부럽기도 하고....

바둑으로 무엇을 해야할까, 어떻게 두어야할까하는 생각보다는
한판 한판 두면 그게 바둑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꼬릿글 쓰기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