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이 지났네요 | 나도 작가
Home > 커뮤니티 > 나무등지고
나무등지고 요란記

작가의 말


 이 글의 저작권은 작가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자와 협의하지 않은 무단전재는 금합니다.
1년이 지났네요
2012-10-28 오후 10:28 조회 3826추천 4   프린트스크랩
1년이 정말 후딱 지나버렸네요
살다보면 스스로가 원하던 원하지 않던 해야하는 일이 생기지 않습니까?
그런 일로 1년이 그냥 지나가버렸네요

3년전 회사에 노동조합 말단간부정도에 해당되는 직책을
받았습니다. 말단이라 일상업무도 해야해서
안건이 있을때만 잠시 회의하는 정도의 그런 자리인데...
말단도 자리도 자리라고
회사내의 이런저런 이야기가 귀에 들어오고
결국 비정규직분들의 이야기가 나와서
1년내내 그분들 노동조합에 가입시키는 작업한다고
정신이 없었네요.
평생 그런거 해본적이 없는 저였는데 노동조합을 상대로
의지를 다진다고 머리도 스스로 깍아보고
하여간 어찌어찌해서 노조원들의 전체 투표에서
통과가 되어서 비정규직분들도 노동조합의 울타리에
들어오게 되고 일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바둑이란 것이...
말 그대로 신선놀음이라.. 저도 회사일 끝나고
집에서 잠시 조용한 시간이 생기면 바둑 한 판 두고
잠자리에 드는 것이 낙이었는데...
비정규직이라고 월급도 적게 주고,
각종 복지도 적고 그런걸 보니 양심상 나서지 않고는
안되겠더라고요. 
보통은 도끼자루 썩는지 모르고 바둑을 둬야하는데
바둑판 썩는지 모르고 세상에 잠시 갔다가 왔습니다



┃꼬릿글 쓰기
낼모레면 |  2012-10-28 오후 11:24:44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오랫만에 뵙는군요 앞으로 자주 뵙게되길 희망합니다^^
 
팔공선달 |  2012-10-29 오전 12:56:34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좋은 일 하셨습니다.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