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미주 바둑대회 @ 산타 바바라 | 나도 작가
Home > 커뮤니티 > 술익는향기
삶속의 술익는향기

작가의 말


 이 글의 저작권은 작가에게 있습니다. 저작권자와 협의하지 않은 무단전재는 금합니다.
2011 미주 바둑대회 @ 산타 바바라
2011-08-04 오후 2:24 조회 6819추천 9   프린트스크랩

오늘부터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산타 바바라에서 동양과 서양이 어우르는 바둑잔치가 시작되었다.

 

산타 바바라 대학

 

대학교 건물들이 마치 휴양지 리조트를 연상케 한다. 

경치가 너무 좋아서 공부가 잘 될까 하는 의문이 들정도다.

 

학교 종탑

 

 매시간마다 은은한 종소리가 시간을 알려준다.  오랜만에 들어보는 정겨운 종 소리다.

  산타바바라 대학은 바닷가 바로 옆에 자리잡고 있어서 경관이 수려하고 매우 아름답다.  한여름인데도 바다 바람이 시원해 긴옷을 입어야 할 정도로 선선하다.


매년 수백명의 바둑 동호인들이 미국전역 과 캐나다에서 온다.  그리고 일주일간 바둑 잔치를 벌이는데, 작년에는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열였고,  올해는 산타바바라 주립대학에서 대국이 치뤄지고 있다.  나이가 지긋한 어른들도  이 한주간 동안 만큼은 다시 학생이 된 기분으로 바둑에 몰입한다.

한국은 아직도 바둑을 잡기 내지는 도박성게임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것 같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에서는 바둑으로 내기하는 사람은 찾아볼 수 없다.   바둑을 일종의 도, 혹은 수양의 과정으로 생각하고 매우 진지한 자세로 바둑을 둔다.

미국에서는 주로 대학생들, 특히 공과대 학생들 사이에 인기가 있어서 대학을 위주로 바둑이 발전해 왔다.  

 

참가자의 바둑을 복기 하면서 설명해주고 있는 서능욱 프로 9단.

 

다면기 지도대국을 해주고 있는 콩 시앙밍 중국 프로 8단.

한국, 중국, 일본에서 바둑 프로기사들도 참가해 강의도 해주고 직접 다면기를 두어주기도한다.  올해 한국에서는 손오공이란 별명이 붙은 서능욱 프로와 이하진 프로가 참석했다.

 

그야말로 남녀노소 할것없이 모두다 바둑 삼매경에 빠져들었다.

 

 

30년간 바둑을 두었고 이 바둑대회는 22년째 참석 하고 있다는 아마추어 2단 실력의 켄 코스터씨.   요번 시합에서 나의 첫번째 대국 상대였다.

 

 

한국에서 바둑을 배워서 그런지 실력이 출중한 매튜 버렐 아마 7단.

고단자들은 거의 다 동양인인데 그중 몇명 안되는 백인 고수다.

온집안이 바둑 가족으로 유명하다.  어머니 아버지가 다 의사인데 바둑을 좋아해 매년 여름 이 바둑대회에 참가한다.  아버지는 5단, 어머니는 16급,  자매 3명 역시 3~6급실력으로 집안식구 모두다 바둑을 좋아한다.  

 

시합은 프로와 아마추어 누구나 참가할수 있고 오픈전 우승상금은 $2000 이다.

지난 3년간 한국의 김명완 9단이 내리 3번을 우승 했으나 올해는 참석하지 않았다.  

 

아름다운 산타바바라 기숙사 수영장

기숙사 4층  창문에서 내려다 보이는  수영장 모습 (옆에 수영장이 분명히 있음. 그러나 아까운지면 물을 찍는데 낭비할 필요는 없을듯 해서 중요한 부분만 좀더 크게 찍었습니다.)

 

나도 작가까지 일부러 오신분들을 위해 사진 하나더 보너스로 !

 한학생이 일광욕을 즐기고 있는데 친구 두명이 그위에 올라가 깔아 뭉개면서 장난치고 있는 모습이 재미있어서 한장 찍었습니다.

 

**  미주 바둑대회에 관심이 잇으신 분은 여길 참조 하시길: http://www.gocongress.org/

┃꼬릿글 쓰기
홍선비 |  2011-08-04 오후 3:30:37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향기님 오랫만 이네요?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대국을 하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술익는향기 네, 선비님 별고 없으시죠? ^^ 언어가 달라도 수담으로 다 통하니까 좋습니다.
팔공선달 |  2011-08-04 오후 4:59:20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갑장돼지 올만, ^^ 바둑사랑은 여전하시구먼... 잘 보았읍니다요 미주 특파원나리~ ^^&  
술익는향기 갑장 어른 잘 지내시죠? 오로에서 님의 활약상은 잘 보고 있습니다..
장터목 |  2011-08-04 오후 8:16:34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나두 아들 이민보내구 따라갈까?? 노후에 외국에서 눈요기나 ~~~ㅎㅎ  
술익는향기 내년엔 미국 동부 N. Carolina 주에서 열립니다. 기회가 되시면 놀러오세요
一圓 |  2011-08-05 오전 10:32:41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길 건너와 다시 한번 보고 갑니다  
술익는향기 감사, 또 감사...
로또꼭될넘 |  2011-08-05 오후 12:10:58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디카로 찍은 게 아닌 거 같아여...  
당근돼지 |  2011-08-06 오전 4:33:49  [동감0]  이 의견에 한마디
건강한 모습으로 뵙게되어 반갑습니다.........열심히 올려주신 사진도 감사 드립니다.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