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뉴스
MVP 신진서, 인기상도 나의 것
MVP 신진서, 인기상도 나의 것
다승상(76승 10패)ㆍ승률상(88.37%)ㆍ연승상(28연승)에 인기상까지 싹쓸이
[바둑대상] 오로IN  2020-12-29 오전 00:09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신진서 9단은 바둑 담당 기자들로 구성된 선정위원단 투표 93.55%, 네티즌 투표 78.24%, 합계 88.95%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2020 바둑대상 최우수기사상(MVP)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 랭킹 1위 자리를 한 번도 놓치지 않은 신진서 9단이 올해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신진서 9단은 바둑 담당 기자들로 구성된 선정위원단 투표 93.55%, 네티즌 투표 78.24%, 합계 88.95%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2020 바둑대상 최우수기사상(MVP)의 주인공이 됐다.

신진서 9단은 올해 76승 10패로 승률 88.37%를 기록해 1988년 이창호 9단이 세운 연간 최고승률(75승 10패, 88.24%)을 0.13% 앞서며 1위에 올랐다. 이 기간동안 신진서 9단은 24회 LG배를 통해 메이저 세계대회 첫 우승을 차지한데 이어 2020 삼성화재배 준우승, 9회 응씨배 4강 진출, 13회 춘란배 8강 진출 등 국제무대에서 활약했으며, GS칼텍스배 최초 대회 3연패, 쏘팔 코사놀 우승 등 국내대회 네 차례 우승기록을 세웠다.

▲ MVP외에도 다승상(76승 10패)ㆍ승률상(88.37%)ㆍ연승상(28연승)까지 전 부문을 싹쓸이한 신진서 9단.

2018년에 이어 두 번째 MVP를 수상한 신진서 9단은 순금 10돈 메달을 부상으로 받게 됐다.

MVP 뿐만 아니라 남자 기록부문에서 다승상(76승 10패)ㆍ승률상(88.37%)ㆍ연승상(28연승)을 수상하며 전 부문을 싹쓸이했고, 100% 온라인투표로 결정된 인기상 투표에서 35.76%의 득표율로 4년 연속 인기상에 도전한 최정 9단을 누르고 올해 바둑팬의 사랑을 가장 많은 받은 기사로 뽑혔다.

시니어기사상은 NH농협은행 시니어바둑리그에 4년 만에 출전해 정규리그 12승 1패로 소속팀 서울 데이터스트림즈를 창단 첫해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끈 유창혁 9단이 차지했다.

여자기사상은 4년 연속 최정 9단에게 돌아갔다. 최정 9단은 올해 25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4연패, 4기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3연패 등 국내 여자대회 7연속 우승을 차지했으며 남녀 통합대회인 용성전에서 16강, 맥심커피배에서 8강에 올랐다. 올해 54승 26패 승률 67.5%를 기록한 최정 9단은 여자 기록부문에서 다승상ㆍ승률상ㆍ연승상(16연승)을 가져가며 여자기사 최강자임을 증명했다.

▲ 최우수신인상 문민종 3단.

남녀 부문으로 나뉘어 시상된 최우수신인상은 7회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U-20에서 쟁쟁한 우승후보들을 연파하고 깜짝 우승을 차지한 문민종 3단이 남자 부문,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 우승팀 보령머드의 김경은 2단이 여자 부문 수상자로 결정됐다.

22회 농심신라면배 국내선발전을 통과해 대회 최다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 판팅위 9단을 꺾은 홍기표 9단은 기량발전상을 수상했다.

공로상은 20대 국회의원을 지내며 바둑진흥법 제정에 큰 역할을 한 ‘돌아온 바둑황제’ 조훈현 9단과 호주바둑보급에 큰 힘을 보탠 고(故)한상대 교수가 선정됐다.

한편 최우수 아마선수상은 아마랭킹 1위 허영락 선수가, 여자 아마선수상은 여자아마랭킹 1위 송예슬 선수가 각각 수상했다.

바둑대상은 매년 우수한 성적을 거둔 프로와 아마추어는 물론 바둑 보급과 발전에 공로가 큰 사람에게 시상하는 상으로 기도문화상, 프로기사 MVP, 바둑문화상이란 이름으로 시상됐고 지난 2003년부터 바둑대상으로 확대·변경됐다.

2020 바둑대상은 29일 한국기원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보류됐으며, 수상자에 대한 메달 수여식 진행 여부는 추후 결정된다.

수상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최우수기사상(MVP) 신진서 9단
시니어기사상 유창혁 9단
여자기사상 최정 9단
남자최우수신인상 문민종 3단
여자최우수신인상 김경은 2단
기량발전상 홍기표 9단
남자다승상 신진서 9단(76승 10패)
여자다승상 최정 9단(54승 26패)
남자승률상 신진서 9단(88.37%)
여자승률상 최정 9단(67.5%)
남자연승상 신진서 9단(28연승ㆍ2019. 12. 7∼ 2020. 3. 7)
여자연승상 최정 9단(16연승ㆍ2020. 10. 22 ∼ 2020. 11. 23)
공로상 조훈현 9단, 고(故)한상대 교수
인기상 신진서 9단
최우수아마선수상 허영락
여자아마선수상 송예슬


▲ 4년 연속 여자기사상을 수상한 최 정 9단.

바로가기 ○● 사이버오로 공식유튜브채널 [오로바둑TV] (☞클릭!)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노란봄빛 |  2020-12-30 오전 12:06:00  [동감0]    
신진서 세계최강 등극. 한국바둑의 자랑입니다. AI가 이제는 스승이라 할만한 상황에서 중국 인공지능 바둑이 최강임을 감안하면 신진서의 재능은 당연 당대최고. 조훈현 이창호 이세돌을 잇는 세계바둑독패시대를 열어가길/// 박정환 최정도 한국바둑의 자존심//
서민생활 |  2020-12-29 오후 6:14:00  [동감0]    
최정.....
뉘집 며느리가 될까나...
이쁘당.
치즈 컥. 갑자기 최정을 며느리로 탐내시는 서민생활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서민생활 |  2020-12-29 오후 4:07:00  [동감0]    
바둑에서 한번 푸로가 되면 그 푸로 스스로가 은퇴를 하지 않으면 푸로입니다.
모든 운동 선수들 중에서 한번 푸로 선수면 스스로 은퇴 선언하지 않으면 그 선수는 실제 시
합에 뛰지 않더라도 푸로 운동선수입니다.
골프에서는 일정한 랭킹에 의한 숫자의 골프 선수들이 각종 푸로 대회에 참여할 수 있습니
다. 매년 10%인지 20%인지 모르지만 시합나갈 자격이 있는 선수들중에서 한해 성적에 따
라 탈락시키고, 그 순위에 들지 못했던 푸로 골프 선수들 중에서 경쟁 시합으로 선발해서
탈락한 선수들과 자리바꿈해서 그 다음 한해를 보내는 그런 제도 입니다. 물론 오픈 골프대
회라는 것도 있는데, 이때에는 모든 푸로 아마 선수들이 참여할 수 있습니다. 이경우 스폰
서는 대회운영비가 조금 더 많이 들겠죠.

바둑에도 성적순에 따라 100명이든 150명이든 타이틀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골프처
럼 매년 일정 비율을 탈락시키고 보충하는 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생각해 볼만 할 것입니다.

이런 경우 20세 미만 대회, 시니어 대회, 오픈대회 등은 인원제한 규칙과 관계없이 해당 요
건을 갖춘 기사들이 모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치즈 좋은 말씀입니다. 한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다. 그렇죠? 하지만 제대한 해병은 전투에 참가하지않습니다. 농담^^. 가수협회 등록된 가수의 숫자는 어마어마 합니다. 인기 없는 가수는 시장원리에 의해서 조정되어지죠. 은퇴는 안합니다. 프로기사 또한 승부에서 멀어지면 보급. 해설. 관리등으로 기사직을 이어 갑니다.그외는 그냥 프로기사직과 무관한 삶을 살게되지요. 서민생활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성적순대로 대회참가 인원를 조율하는것이 바람직 하겠습니다.  
tjddyd09 |  2020-12-29 오후 12:56:00  [동감1]    
상 받은 기사님들, 츄카 츄카 X 3 합니다,
조금전에 서점에 가서 월간 바둑 (한국기원 발행) 사와서 봤는데 얼마전에 프로 은퇴한 남치형 명지대 교수 인터뷰가 있어 읽었는데 참 시사 하는 바가 많더군요,
프로 기사 종신제는 시대에 역행 하는 거라는 말이 와 닿네요,
토너먼트로 먹고 사는게 프로 인데 그 경쟁에서 뒤쳐지는 실력 없는 프로들, 나이 너무 많고 무늬만 프로인 사람들은 알아서 프로 에서 내려 와야 합니다,
그래야 새로 입단 하는 나이 어린 프로 들에게도 길이 열리고 일자리도 늘어 납니다,
프로기사라 해도 대회 에서 성적을 못내면 수입이 없죠, 다른 직업을 찾아봐야 합니다,
다른 모든 스포츠는 다 무한 경쟁 시대에 돌입 했는데 왜 유독 바둑만 프로기사는 철밥통 일까요 ??
비익조 |  2020-12-29 오전 10:04:00  [동감1]    
딥소트 신진서9단 최고의 기사로 향후 20년간 승승장구하기 바랍니다.
wcter |  2020-12-29 오전 4:09:00  [동감0]    
흐음.. 남자 최우수신인상은 심재익 선수가 받을 줄 알았는데요..
내년을 노려야겠군요. 이대로만 해도 내년엔 확실히 받을 것 같군요
치즈 |  2020-12-29 오전 3:18:00  [동감0]    
코로나로 인해 시상식이 연기되었군요.상받은 기사들과 그렇지 못한 분들 모두 고생많았습니다.항상 신진서 사범 인터뷰 보면 성적이 나빠 죄지은 것처럼 말하던데 왜 그렇게 할수밖에 없을까요? 예전부터 한명의 기사에게 의존하는 한국바둑의 척박한 풍토가 그렇게 할수밖에 없는 것이다 라고 체념하기에는 짊이 무겁게 느껴집니다.하지만 이런말이 있습니다. 피할수 있는게 아니라면 즐겨라. 그렇죠 긍정의 자세입니다.끌려가지 말고 앞서서 당기며 가기 바랍니다.주변의 잡다한 평가나 어수선한 마음 모두 멀리하고 한곳을 보고 전진하는것. 내가 이 새벽에 무슨말을 하는지 나도 잘 모르겠으나 그렇게 하시라 권하고 싶습니다.대단히 잘했고 허벌라게 고생했심더.큰 승부 한번에 몸무게가 2~3kg빠진다는데 잘먹고 잘자고 잘싸* 건강이 먼저다 이거 잊지 말기를 바랍니다.
ssy9226 |  2020-12-29 오전 2:50:00  [동감1]    
축하합니다. 신진서 선수 참으로 대단합니다. 앞으로 더욱 정진하여 멋진 승부 해 주시고 건강하고 즐거운 승부 하기를 기원합니다.
미리내여 |  2020-12-29 오전 2:44:00  [동감1]    
글쓴이 삭제
미리내여 글쓴이 삭제
미리내여 글쓴이 삭제
바둑정신 |  2020-12-29 오전 1:41:00  [동감0]    
ㅅ ㅅ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