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이붕배 신예 최고위전 열린다
이붕배 신예 최고위전 열린다
14년 만에 프로 신예대회로 재탄생
[이붕배 ] 오로IN  2020-07-03 오후 06:05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94년 7회 이붕배(왼쪽부터)박영훈, 최원용,故김영성 선생,(맨오른쪽)이용수


어린이 대회로 큰 사랑을 받았던 이붕배가 14년 만에 프로 신예대회로 재탄생한다.

제1기 이붕배 신예 최고위전이 8일 정오 한국기원에서 개막식을 갖고 새출발을 알린다. 이번 대회는 2017년 이후 입단자 58명과 후원사 추천을 받은 6명의 2016년 입단자 등 총 64명이 출전한다.

이붕배 신예 최고위전은 예선 64강부터 매 라운드 3번기를 벌여 먼저 2승을 차지하는 기사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게 된다. 그동안 프로대회는 준결승ㆍ결승에 한해 번기 승부를 펼쳤지만 이붕배는 프로대회 최초로 예선부터 번기로 승부를 가리는 이색적인 대국 방식을 채택했다. 제한시간은 20초 초읽기 5회로 초속기 바둑으로 대국이 벌인다.

8일 64강을 시작으로 9일 32강, 10일 16강이 정오 한국기원에서 열린다. 8강과 4강은 15일부터 내달 19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바둑TV를 통해 생중계 된다. 초대 챔프를 가릴 결승은 부산에서 벌어지며 일정은 추후 결정된다.

▲ 90년 3회 이붕배.(가운데) 이세돌, 박영훈 등

이붕배 신예 최고위전을 후원하는 이붕장학회는 1988년부터 2006년까지 이붕배 전국어린이바둑대회를 열어 많은 바둑 스타를 배출했다. 국가대표팀 감독 목진석 9단을 비롯해 최철한ㆍ박영훈ㆍ김지석ㆍ조혜연 9단, 이현욱ㆍ최원용ㆍ이용수지 8단 등이 이붕배 전국어린이바둑대회 출신이다.

이붕장학회는 이붕배 전국어린이바둑대회 외에도 조아바이톤배 루키리그, 내셔널리그 등에 출전해 꾸준히 바둑계와의 인연을 이어갔다.

이붕(李鵬)은 부산 바둑계의 대부이자 전 한국기원 이사인 故 김영성 선생의 호(號)이기도 하다.

1988년 제1회 이붕배 전국어린이바둑대회에서 우승한 목진석 9단은 “이붕배 어린이 대회를 통해 많은 유망주들이 양성됐고 그 유망주들이 성장해 한국 바둑계를 이끌었다”면서 “아쉽게 중단이 됐던 이붕배가 다시 신예대회로 부활하게 돼 기쁘고 신예 기사들도 감사함을 느끼고 한국 바둑계를 짊어지고 나갈 인재들로 성장하길 바란다. 대회를 부활시켜준 이붕장학회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삼원과 이붕장학회가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제1기 이붕배 신예 최고위전의 우승상금은 1000만원, 준우승상금 500만원이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출생신고 |  2020-07-04 오후 8:59:00  [동감0]    
어린이 들이 자라나는 것은 미래 입니다. 무한 신뢰을 보냅니다. 바둑을 그져 좋아 하는 사람
으로서 감사하다는 인사도 올림니다! 꾸벅!













1
올드캡틴 새도리................아기때부터 성깔드럽게 나오네..................그러더니 결국 천하를 제패하도다...........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