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뉴스
'소고기 먹으러 갑니다'
'소고기 먹으러 갑니다'
서울 부광약품, 허서현·정유진의 승리 합작으로 단독 선두 등극
[여자리그] 여자리그  2021-06-21 오전 08:46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팀을 이끌고 있는 막내라인 허서현·정유진의 승자 인터뷰. "소고기를 먹을 날이 얼마 안 남았어요." (허서현)


'최상단' 팀과 '최하단' 팀의 기쁨과 슬픔이 교차했다.

20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 NH농협은행 한국여자리그 5라운드의 마지막 경기에서 순위표 최상단에 위치한 서울부광약품이 최하단에 위치한 부안새만금잼버리를 2-1로 격파했다.

서울부광약품은 이번 시즌 처음으로 4승 고지를 밟으며 단독 선두에 등극했고 부안새만금잼버리는 아직 승점을 올리지 못한 채 최하위를 지키게 되면서 양 팀의 희비가 크게 갈렸다.

처음 팀이 꾸려졌을 때 서울부광약품을 손에 꼽는 강팀으로 보는 이는 별로 없었다. 지난 시즌보다 한 단계씩 승격한 1지명 허서현과 3지명 정유진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뜻이었다. 시험대에 오르는 듯한 기분으로 새 시즌을 시작한 두 선수는 성적으로 본인들의 가치를 입증해내고 있다.

▲ 세 판이 동시에 진행되고 있는 대국장 모습.

▲ 이도현-정유진. 각 팀의 막내 대결에서 정유진이 반집승을 거두며 팀 승리에 큰 역할을 했다.

승부의 향방을 가른 건 정유진(서울부광약품 3지명)과 이도현(부안새만금잼버리 2지명)이 만난 2국이었다. 상대 전적에서는 이도현이 2-0으로 앞서지만 정유진의 최근 흐름이 좋아 팽팽한 승부가 예상됐다. 실제로 바둑은 우하귀 전투에서 정유진이 앞서나가면 이도현이 곧바로 좌변 전투에서 따라잡는 식의 치열한 접전이었다.

시소게임이 계속되던 2국의 최종 승자는 서울부광약품의 정유진이었다. 딱 반집을 남기면서 귀중한 선취점을 따냈다. 3라운드에서 김노경에게 행운의 반집승을 거뒀던 정유진은 다시 반집으로 웃게 됐고 2라운드에서 김은선에게 통한의 반집 역전패를 당했던 이도현은 또 한번 반집의 마수에 걸려 쓴웃음을 짓게 됐다.

▲ 허서현-강지수. 허서현이 초반 우세를 끝까지 가져가며 팀 승리를 결정했다. 허서현은 팀과 같이 4승 1패를 기록하며 순조롭게 나아가고 있다.

장고대국으로 진행된 1국에서는 허서현(서울부광약품 1지명)이 강지수(부안새만금잼버리 3지명)을 꺾고 팀 승리를 결정지었다. 초반 상변에서 복잡한 전투가 등장하자 승부처임을 직감한 허서현은 1시간의 기본 생각시간을 여기에 모두 쏟아부었다. 영리한 시간 사용이 빛을 발하면서 상변 전투에서 승기를 잡았고 이후 빈틈없는 마무리로 승리에 골인했다.

▲ 강지수(흑)-허서현(백)의 대국. ▲의 날일자로 중앙 흑이 탈출에 성공하는 듯 보였는데….이 장면에서 백에게 좋은 수가 있었다.

▲ 허서현이 국후 인터뷰에서 '실전에서는 보지 못했다'고 언급한 수. 모양이 좋지 않아 실전에서 떠올리긴 힘든 수인데, 이 수를 두었다면 중앙 흑을 잡을 수 있었다.

▲ 흑이 도망가 봐도…

▲ 외길 수순으로 잡히게 된다.

▲ 실전 진행. 중앙 흑 대신 상변 흑을 잡는 진행이 됐다. 이렇게 진행되어도 형세는 백 우세.

▲ 박지연-김다영. 김다영이 완승을 거두며 팀의 영봉패를 막아냈다. 김다영은 2승 3패를 기록중인데, 3패는 여자 랭킹 1,2,3위에게 당했다.

3국 박지연(서울부광약품 2지명)과 김다영(부안새만금잼버리 1지명)의 대결에서는 김다영이 훌륭한 내용으로 완승을 거두며 팀의 영봉패를 막아냈다.

모든 경기를 2-1로 승리한 서울부광약품은 공동 2위에 올라있는 서귀포칠십리·보령머드와 개인 승수는 9승으로 같지만 한 경기를 더 가져가게 되면서 4승 1패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유독 승운이 따라주지 않고 있는 부안새만금잼버리는 5연패의 수렁에 빠진 채 5라운드를 마감하게 됐다.

24일에는 삼척해상케이블카와 포항포스코케미칼의 6라운드 1경기가 펼쳐진다. 대진은 21일 월요일에 공개된다.



▲ '반집의 신이시여 저한테 왜….'

▲ '슈퍼루키, 그거 제가 할게요!'

▲ '초반을 너무 빨리 뒀나….'

▲ '이 정도 성적이면 소고기 먹을 만하죠?'

▲ '우리 팀 막내들 왜 이렇게 잘해?'

▲ '제가 여자 랭킹 1,2,3위를 만나서 그렇지, 원래는 이렇게 잘 이긴다고요!'

▲ 부안새만금잼버리 검토실. '걱정하지 마시라. 우리 팀은 원래 뒷심이 강한 팀!'

▲ 단독 선두에 오른 서울부광약품의 검토실.

▲ 승리 직후 검토실의 허서현.

▲ '막내의 환한 미소' 승리 직후 검토실에서 환하게 웃는 정유진.

2021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의 정규리그는 8개팀 더블리그로 진행되며 총 14라운드, 56경기, 168국을 치른다. 정규리그 상위 4개 팀이 9월에 시작되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생각시간으로, 장고바둑은 각자 1시간에 40초 5회의 초읽기, 속기바둑은 각자 10분에 40초 5회의 초읽기를 준다. 정규리그의 모든 대국은 매주 목~일요일 6시 30분 바둑TV 채널이 영상중계하고 사이버오로가 수순중계한다.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고 NH농협은행이 후원하는 2021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의 팀 상금은 우승 5500만 원, 준우승 3500만 원, 3위 2500만 원, 4위 1500만 원으로 지난 시즌과 동일하다. 팀 상금과 별도로 정규리그에 지급하는 대국료는 매판 승자 130만 원, 패자 40만 원으로 지난 시즌보다 각각 30만 원, 10만 원이 인상됐다. 이번 시즌부터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는 후보 선수에게 10만 원의 미출전 수당이 지급된다.

○● 2021 여자리그 홈페이지 바로가기 ☜ 클릭


바로가기 ○● 사이버오로 공식유튜브채널 [오로바둑TV] (☞클릭!)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전기드릴 |  2021-06-21 오후 11:00:00  [동감0]    
서현이 오유진 문제없지!
오유진을 이겨서 완봉승하자~~~~~~
tjddyd09 떽끼 !!!!~~~~ 어림 반푼도 없는 소리 !!!!!!!!~ 오유진은 넘사벽 이다, !!!~ ㅡㅡ;;''::"" 오유진은 건드리지 마라, !!~~~  
당항포 |  2021-06-21 오전 7:46:00  [동감2]    
우리 유진이 넘넘넘 이뻐요,,
tjddyd09 이유진, 오유진, 정유진, 최유진, 이 넷 은 항상 영 ~~ 원 할진데 ,,,,,,,,, 그 중에 제일은 오유진 이니라 !!!!~~~~ 아 ~~~~~~~~~~~~~ 멘 !!!!!!!!!!!!!!!!!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