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뉴스
‘미생’은 살아있고 ‘완생’은 잊혀진다
‘미생’은 살아있고 ‘완생’은 잊혀진다
[언론보도] 박치문 중앙일보 바둑칼럼니스트  2024-04-03 오후 11:52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출처: 중앙일보_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미생’은 살아있고 ‘완생’은 잊혀진다 ☞클릭

아직 포장을 뜯지 않은 만화 ‘미생’의 마지막 책을 손에 쥐자 깊은 감회가 밀려옵니다. 책 표지에는 ‘未生’이란 큰 글씨와 ‘아직 살아있지 못한 자’라는 작은 글씨가 보입니다. 그 아래 21권째를 의미하는 21이라는 숫자, 그리고 윤태호라는 작가 이름이 있군요.

윤태호씨는 바둑의 고수는 아닙니다만 바둑용어인 ‘미생’이란 두 글자를 붙들고 12년을 씨름했습니다. 웹툰으로 시작한 ‘미생’은 TV드라마로도 만들어져 큰 인기를 끌었지요. 늙어가는 바둑의 인기를 지탱하는데도 큰 힘이 되었습니다. 바둑기자에겐 좋은 뉴스였지요.

그런 ‘미생’에 대해 이제야 처음 글을 쓰는 이유는 이 만화에 제 이름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미생’은 매 장을 시작하기 전에 바둑이 한 수씩 나오는데요, 시즌1에서는 조훈현 9단 대 녜웨이핑 9단이 대결했던 제1기 응씨배 결승 최종국, 시즌2에서는 1999년 이창호 9단 대 마샤오춘 9단의 삼성화재배 결승 최종국이 나옵니다.

처음 원고를 청탁받았을 때는 중앙일보 기자시절이었는데, 무척 기뻤습니다. 바둑을 한 페이지에 단 한 수씩 해설한다는 게 매력적이었습니다. 꼭 해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주어진 것이지요.

첫 원고는 아직 대국이 시작되기 전인 빈 바둑판을 놓고 썼습니다.

“텅 빈 바둑판은 요염하게 빛나고 그 위로 폭풍전야의 정적이 흐른다. 외나무다리에 선 승부사들은 묻곤 했다. 그곳 망망대해의 어디에 나의 삶이 존재하는가. 이제 나는 칼을 품고 대해로 나가려 한다. 나는 과연 살아 돌아올 수 있는가. 두 적수는 무심한 눈빛으로 판을 응시한다.”

지금 다시 보니 무협소설 비슷하네요. 하지만 1989년 당시의 대국장의 분위기는 그 이상 비장했습니다.

‘미생’의 주인공 장그래는 어려서 바둑에 빠지고 프로기사를 목표로 11세에 한국기원 연구생이 되었으나 입단에 실패합니다. 장그래는 바둑을 포기하고 낯선 세상으로 나갑니다. 만화는 이렇게 적고 있습니다.

“바둑돌을 떨구는 그 순간 세상은 허물을 벗었다. 나에게만 감춰졌던 세상이 갑자기 나타났다.”

인턴으로 회사에 들어간 장그래는 동료, 상사들 속에서 힘든 나날을 보냅니다. 그러나 바둑에서 몸에 밴 신중, 통찰, 인내 등이 암중으로 작용하여 조금씩 사회인 장그래를 키워냅니다. 그러나 장그래는 여전히 미생입니다. 아니 동료 상사는 물론 세상 모두가 미생이라고 작가는 말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윤태호씨는 IMF 때 그러니까 국가도 망할 수 있고 은행이 사라지고 평생직장이란 개념도 사라지던 1998년 무렵 이 작품을 구상했다고 밝힙니다. TV에선 꿈대로 살라고 외치는 사람들이 득세하고 꿈대로 못사는 이들은 위로받지 못합니다. 그런데 바둑은 다르다고 윤태호씨는 생각했습니다.

특히 승자와 패자가 마주 앉아 나누는 복기에 그의 시선이 꽂힙니다. 빠르면 6, 7세 때부터 복기를 하며 고통과 괴로움을 삭이며 패배를 받아들이는 아이들의 마음을 들여다봅니다. 그 아이가 세상에 나와 한 수 한 수 걸음을 옮기는 얘기가 바로 ‘미생’이라고 작가는 밝힙니다. 구상 10여년, 작업 12년. 작가는 말합니다.

“하루하루 살아가며 끊임없이 패배감을 맛보면서도 결국 우리는 살고 있다. 자기 혐오에 빠지지 않고 건강하게 살기 위해서 복기를 통해 자기를 돌아볼 수 있는 힘을 기르는 것이야말로 바둑에서 배워야 할 가장 큰 미덕이 아닐까.”

‘미생’ 얘기에 ‘완생’을 빼놓을 수 없군요. 윤태호 작가와 유창혁 9단 두 사람은 책 말미의 대담에서 이렇게 공감합니다. “완생은 존재하지 않는다. 사람 자체가 미완성이라서 계속 완생을 꿈꾸며 갈 뿐이다.”

여기에 조금 덧붙여 봅니다. 바둑판 위에서 미생의 돌은 끊임없이 관심을 모으고 승패의 핵심이 됩니다. 그러나 완생의 돌은 어떻습니까.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습니다. 미생은 싱싱하게 살아있고 완생은 기억에서 사라집니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Juwon |  2024-04-07 오후 1:31:00  [동감0]    
khhtgfgfftgfgftydfrdsx
rjsrkdqo |  2024-04-05 오전 10:25:00  [동감0]    
세상도 바둑도 승자와 미생만 있을뿐, 완생은 없지요.
rjsrkdqo 완생은 천국뿐인데, 천국이 있는지 아는, 갔다온 사람은 아무도 없고, 있다 카더라 종교신앙으로만 이야기될뿐 입니다.  
강시콩시 |  2024-04-04 오후 9:19:00  [동감2]    
박치문님 좋은글 게속 많이 써주세요
아공 |  2024-04-04 오후 1:36:00  [동감2]    
사람은 태어나서 늙고 죽는다. 삶이란 죽어가는 과정이다. 인간은 미생의 존재이다.
그렇다면 완생은 없는가? 바둑에는 있는 완생이 왜 인간에게는 없겠는가.
바둑에서는 두 눈이 나면 완생이라고 말한다. 또는 울타리를 쳐서 넓은 공간을 확보해도 완생이다.
그 둘의 완생의 공통점은 공간이다. 둘러싸서 잡힐 수 없게하는 공간 말이다.
인간도 내면의 공간을 확보하면 완생이 된다. 의식이 깨어나 공간을 확보하여 넓어지면 더 이상 죽지 않는다.
바꿔 말하면 나를 무엇으로 인식하느냐에 따라 미생이냐 완생이냐가 갈라지게 된다.
노자가 말한 곡신불사谷神不死가 되는 것이다.
계곡은 비어있는 공간이 있다. 그러므로 곡신이란 비어있는 정신이다.
몸을 나로 여기면 의식은 그 존재가 드러나지 않지만 의식을 자각하면 그 존재가 드러나기 시작한다.
의식의 본성은 비어있음이다.
몸은 둘러쌀 수 있는 바둑돌과 같고 의식의 공간은 돌러쌀 수 없는 바둑의 눈이자 확보된 공간이다.
바둑은 확보된 공간이 넓으면 이기고 인간도 확보한 의식의 공간이 넓은 자가 최종의 승자가 된다.
재산이나 권력 등은 죽을 때 가져갈 수 없는 것이 아닌가?



빠글빠글 아공님의 짧은 평이지만 그 깊이가 느껴집니다. 꾸벅 그리고 우려낼 대로 우려낸 사골 뼈다구는 바둑계에서 폐기해야...  
아공 의식의 공간이 드러나면, 몸 안에 거하는 공간인 동시에 공간 안에 거하는 몸의 상태가 된다. 바꿔 말하면 안과 밖이 밝게 뚫린 상태가 되는 것이다. 이것을 성경에서는 내 안에 거하는 하나님, 하나님 안에 거하는 나 라고 표현했으며 불가의 육조대사 혜능은 內外明徹이라고 했고 우파니샤드에서는 삼라만상이 내 안에 있다고 하였다. 공간이 없으면 모든 물체는 딱 달라 붙어서 각각이 존재할 수 없고 마음에 한치의 여유도 없으면 인간은 살 수가 없다. 바둑에서는 포도송이처럼 뭉치는 것을 최악의 상태로 경계한다. 공간은 그냥 텅빈 것이 아니라 잠재적 에너지로 충만하므로 곧 나를 살리는 빛이요 생명인 것이다.  
technozks "여백의 아름다움"과 "빈 속의 편안함"이라 하겠습니다.  
빠글빠글 |  2024-04-04 오전 10:24:00  [동감0]    
나는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머리가 나빠시리 하나도 모르겠다.
그리고 스스로 자신을 중앙일보 기자라고 하였는데 기자면 다 같은 기자인가?
박치문 바칼은 바둑 관전필자 출신이라고 해야 맞는데 말이다.
빠글빠글 오로in 슈빼이야 관철동 시절부터의 40년 인맥에 의한 장기간 주기적으로 밀어주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고? ㅎ 설마 원고료는 무상이 아니겠지? 그라고 나하고 박치문, 슈빼이하고 맞짱 공개토론 함 하자꾸나. 평생 글쟁이와 글과는 평생 담을 쌓고 살아온 빠글빠글하고 말이다 ㅋㅋ 한기의 빨대들은 다구리로 하고... 다구리는 표준어란다~ ㅋ  
다잘풀렸네 머 이런 쉬발럼이 있어....주디를 그냥 확 찢어놀.......  
빠글빠글 아구 냄새가 시궁창이구먼 나미아미타블~ 그리고 말이다 욕도 양아치 욕이 있고 건달 욕이 있지라~ 참고로 나도 욕을 잘하거든 그련데 남들이 내 욕은 맛있다고 푸ㅎㅎ 하드라 ㅋㅋ  
technozks 다잘풀렸네님!!! 의견이 다르면 반박글을 올리면 되지, 왜 다짜꼬짜 욕지거리부터 하나요? 언어순화 좀 하시기 바랍니다.  
캐쉬리 |  2024-04-04 오전 9:36:00  [동감0]    
ㅋㅋ 미생 인터넷 초기에는 응씨배 결승 6국이라고 했었지요. ㅎㅎ 알아보니 문하생의 실수라고...
rhyu07 |  2024-04-04 오전 9:21:00  [동감0]    
멋진 글, 넘 좋아요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