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박하민, 대통령배 프로 부문 우승
박하민, 대통령배 프로 부문 우승
[대통령배] 박주성  2020-11-22 오후 06:03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제2회 대통령배 우승자 박하민 7단.


박하민 7단이 올해 신설된 대통령배 전국바둑대회 전문기사부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22일 강원도 평창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통령배 전국바둑대회 전문기사부 결승에서 박하민 7단이 송지훈 6단을 279수만에 흑 1집반승으로 누르고 대회 첫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대국은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는 혼전으로 흘러갔다. 후반 흑을 잡은 박하민 7단이 착각하며 대마가 죽었지만 침착하게 반면을 수습했고, 한 수 늘어진 패를 활용해 최대한 이득을 보며 승리를 가져갔다.

우승을 차지한 박하민 7단은 인터뷰에서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출전했는데 한판 한판 열심히 둬서 이기다보니 우승할 수 있었다”며 “오늘의 경험을 밑바탕으로 더 성장해서 세계대회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소감을 말했다.

대국이 끝난 후 이어진 시상식에서 우승자 박하민 7단에게는 우승 상금 1500만원과 우승 트로피가, 준우승 송지훈 6단에게는 700만원의 상금과 준우승 트로피가 수여됐다. 또한 박하민 7단은 제한기전 우승 시 1단 승단한다는 규정에 따라 8단으로 승단했다.

▲ 준우승 송지훈 6단.

제2회 대통령배 전국바둑대회는 한국기원 소속 프로기사 156명이 참가한 가운데 11월 2일과 4ㆍ5일 사흘간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린 예선을 통해 본선에 오를 16명을 가렸다.

본선은 강원도 평창으로 장소를 옮겨 21일에 16ㆍ8강을, 22일 4강과 결승전을 치러 우승자를 탄생시켰다. 박하민 7단은 본선에서 송규상 4단, 최현재 3단, 안성준 9단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라 송지훈 6단 마저 제압하며 대통령배 프로 부문 초대 우승자가 됐다.

이번 대회를 후원한 한왕기 평창군수는 “코로나19의 확산일로에 있어 정부와 지자체가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 어려운 상황에 개최된 대회인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서봉수(오른쪽)vs한왕기 평창군수.

부대행사로 21일 서봉수 9단이 한왕기 평창군수와 지도기를 펼쳤으며, 22일에는 서봉수 9단이 평창군민 바둑 동호인을 대상으로 다면기를 진행했다. 실외에는 현대 한국바둑 역사자료 전시회가 개최됐다.

프로 부문과 함께 진행된 아마추어 부문 전국최강부에서는 김기백이 신현석을 290수까지 접전 끝에 반집으로 신승하며 우승했고, 전국시니어부에서는 정홍균, 전국여자부에서는 조시연이 대통령배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제2회 대통령배 전국바둑대회는 평창군,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하고 한국기원과 대한바둑협회가 공동 주최·주관했으며 평창군바둑협회가 협력했다. 노트북을 이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프로 부문 제한시간은 각자 20분 30초 초읽기 5회다.

▲ 결승장면 박하민(오른쪽-우승)vs송지훈.

▲서봉수 9단의 지도다면기

▲ 제2회 대통령배 수상자 및 관계자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