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반짝하고 사라진 '신형 알파고', 공식대국은 언제쯤?
반짝하고 사라진 '신형 알파고', 공식대국은 언제쯤?
온라인에서 세계 최고수들 상대로 60전 60승 거둬
[화제] 오로IN  2017-01-05 오전 10:42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 온라인 상에서 바둑은 인공지능이 완벽하게 점령했다.


커제ㆍ퉈자시ㆍ미위팅ㆍ스웨ㆍ저우루이양ㆍ천야오예ㆍ롄샤오ㆍ리친청ㆍ구리까지 중국랭킹 1위부터 9위까지 모두 인터넷에 등장한 미지의 고수에게 패했다. 한국도 박정환ㆍ신진서ㆍ박영훈ㆍ김지석ㆍ강동윤 등 최강자들이 돌아가며 도전했지만 단 1국도 판맛을 보진 못했다.

4일 밤 11시, 인공지능으로 추정되었던 불패의 아이디는 대화창에 "지금부터 구리 9단과 마지막 대국을 두려고 한다. 나는 AlphaGo의 황박사(아자황)이다."라고 자신의 신분을 밝혔다. 이 장면을 캡처한 커제는 자신의 웨이보에 "신형 알파고의 마지막 시험대국에 내가 나가서 이기고 싶었다. 구리형이 인류바둑의 최고수준을 보여주길 바란다."라고 응원했지만, 결과는 두집 반으로 인간이 또 패했다.

알파고는 중국 예후바둑에서도 전승기록을 세운 후 유유히 사라졌다. 이날 밤 딥마인드사 데미스 하사비스도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며칠 동안 우리는 새로운 프로토타입 버전의 알파고를 사용해 온라인상에서 비공식 대국을 통해 테스트했다."라면서 알파고의 활약상을 밝혔다.

○● 세계 최강 커제도 꺾었다, 더 세진 알파고 60전 60승 ☜ 클릭


▲ 데미스 하사비스의 트위터

하사비스가 쓴 트위터 전문을 번역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그동안 우리는 알파고를 개선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또 지난 며칠 동안은 비공식 온라인대국을 통해 새로운 프로토타입 버전을 적용한 알파고가 우리가 원하는 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했다. 그동안 Tygem과 FoxGo(중국 예후바둑) 바둑 서버에서 Magister(P) 및 Master(P)와 대국한 플레이어와 이를 즐기면서 지켜봐 준 모든 이에게 감사드린다. 우리는 놀라운 결과와 함께 새로운 버전의 알파고의 혁신적이고 성공적인 플레이에서 우리와 바둑계가 배울 수 있는 것에 흥분했다.

알파고와 대국했던 위대한 승부사 구리는 "앞으로 인간과 Al가 함께 바둑의 깊은 신비를 곧 밝힐 것이다"라고 포스트 했다. 이제 우리의 비공식 테스트는 끝났다. 우리는 올해 열릴 공식 대국을 즐거운 마음으로 기대한다. 여러 바둑협회 및 전문가들과 공동연구를 통해 서로의 깨달음을 교류하면서 바둑의 심오한 세계를 깊숙이 탐험하고 싶다. 곧 더 자세한 소식을 공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인간을 대표한 60번째 선수로 나왔던 구리는 마지막 대국에서 흑으로 '우주류'를 펼쳤다. 국후 구리는 자신의 웨이보에 "승패를 떠나 알파고는 우리에게 바둑의 신비에 대한 새로운 문을 열어줬다. 앞으로 인류와 인공지능은 함께 손을 잡고 바둑세계를 넓혀나갈 것이다. 1차 바둑혁명은 진행 중이다."라는 감상을 남겼다.

한편 중국 시나바둑은 커제가 "내겐 아직 사용하지 않은 최후의 초식, 비밀 무기가 있다. 이번에 쓰지 못해서 약간 유감이다.'라고 말했다면서 '다음 알파고와 만날 때 커제의 절초를 기대한다.'라는 내용을 전했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꾸시꾸시 |  2017-01-12 오후 2:09:00  [동감0]    
이제는 인간이 알파고를 이기지 못하고 인간에 붙혀진 입신이란 용어는 모두 지워야하고 알파고 진화과정에서 인간이 이겼던 사례들은 인간의 잔수로 전락했네요.
700seein |  2017-01-09 오후 12:42:00  [동감0]    
궁금한게있는데요
한중일대 최정상급 기사들 40명이 검토실에서 같이 두고 제한시간을 24시간으로해도 알파고가 이길까요
마음꽃향기 |  2017-01-07 오후 5:02:00  [동감0]    
절대 이길 수없는 싸움입니다.
인간은 아무리 잘 둬도 한판에 서너번은 실수를 합니다.
알파고는 안합니다. 그럼 게임은 끝난거죠..
마치 인간이랑 치타랑 100미터 달리기를 하는 데 달리는 도중에 인간이 넘어지는 거랑 똑 같죠...
게임이 안됩니다...

치우2세 |  2017-01-07 오후 1:29:00  [동감0]    
알파고는 인류의 모든 바둑 기술을 습득하고 최고수가 되었죠.
그럼 인류는요... 인류는 두뇌의 5프로만 써도 천재소리를 듣죠.
그럼 두뇌의 50프로를 쓸 수 있다고 가정한다면 알파고 수천대가 와도
인간 하나를 감당할 수 없습니다. 그게 인간의 능력인 겁니다.
아이를 덮치는 자동차를 맨손으로 막아내는 어머니처럼
인류의 두뇌도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인류의 뛰어난 두뇌가 알파고의 약점을 파악할 수 있을 겁니다.
현재까지의 바둑고수가 아닌 알파고의 바둑 능력까지 습득할 수 있는
인간이 출현할 거라는 거죠. 그럼 또 기계가 그런 인간 능력을 습득하고...
그렇게 주거니 받거니 발전할 거라 믿습니다.
기계가 독보적인 스페셜 원이 되는 것은 아니란 거죠.
高句麗 |  2017-01-06 오후 1:44:00  [동감0]    
처음부터 알파고다 하고 공개하고 30판 두었다면 모든 프로기사들이 달려들어서 약점을 찾을 테고 알파고의 약점을 알고난후에도 30승이 가능한지 의문이 든다
알파고도 신이아닌 이상 분명히 약점이 있을 것이다
더군다나 기계의 경우 약점이 드러나면 더욱더 치명적인 결함으로 드러난다
나는 아직까지 알파고의 약점을 찾지 못했을 뿐이라고 말하고 싶다
구리9단이 두집반밖에 안진것이 입증해 준다고 본다
알파고의 약점이 드러난순간 그순간 부터는 인간의 전패가 아니라 인간프로기사의 전승이 될것으로 본다
알파고의 장단점을 알고 두는거와 모르고 두는거는 두세점 차이가 나지 않을까 한다
그래서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부패라 한것이다
高句麗 |  2017-01-06 오후 1:31:00  [동감0]    
두집반이면 알파고의 약점을 알면 얼마든지 이길수 있는 실력이라 본다
알파고라는 정체를 숨기고 두었으니 알파고의 약점을 알기 어려웠으리라 본다
지금의 알파고라 해도 인터넷에서 매일 2판씩만 두어도 약점이 드러날테고
그러면 프로기사가 이기리라 본다
현묘구현 |  2017-01-06 오후 1:16:00  [동감0]    
바둑에 절초가 어딨나.

어차피 한번 더 해서 인간과의 간극이 넘어설수 없다는게 증명되면

그때는 인간과의 대결을 다시는 추진하지 않을것.
꼬르륵 |  2017-01-06 오전 11:08:00  [동감0]    
데미스 허사비스의 글에 보면 새로운 프로토 타입의 버젼이라는 말이 나오는데 제가 알기로는 프로토타입이란 출시전의 테스트버젼이라고 하는데 그럼 바둑에서도 알파고의 상용화를 전제하고 있다는 뜻일까요?
아생아생 |  2017-01-06 오전 10:14:00  [동감0]    
더 늦기 전에,
덤이 있는 호선의 백번에서 흉내바둑을 펼쳐서,

인공지능이 따로 흉내바둑 대응법 등
이런 것을 인간이 프로그램해 주지 않아도,

스스로 상대가 흉내바둑의 의도임을 인지하고,
대응책을 마련하는지,
혹은 이미 스스로 셀프 강화학습에서 흉내바둑도 시도해 보고,
대응책을 갖추고 있는지,

아니면 반상에서 어떻게든 그냥 이기는 확률이 높은 답을 찿으려고만 하는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정선 이하로 떨어져 버리면,
이런 걸 시도해볼 기회도 없겠지..
아생아생 글쓴이 삭제
아생아생 인공지능이 상대의 의도가 흉내바둑임을 초반에 인식하고, 초반의 흉내바둑 방지법을 적용해 온다면, 복잡한 중반을 인간이 버티어 내기 힘들 것이고, 초반에 상대의도 의도파악이 안되고, 판이 좁혀진 다음에 국면에 의해서 자연스럽게 흉내바둑이 깨어진다면, 끝내기가 정교한 프로라면, 덤을 버티어 낼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생각됨.  
현묘구현 이미 수많은 바둑을 학습하고 엄청난 자기 학습을 했기에 다 의미없을겁니다.  
잘먹고살자 |  2017-01-06 오전 1:35:00  [동감0]    
커제.이세돌.신진서(감각바둑) 그리고 박정환.트자시.미위팅(계산바둑) 6명이 충분히 상의한 후에 착점한다면, 알파고에게 최소한 비길수 있지 않을까? 아니면 이길까? ...알파고는 컴으로 수순을 계산하므로 인간도 수순검토후 착점하는 게임룰을 적용해야 공평하지요.
김동은 6명기 상의를 해서 의견이 같다면야 문제가 없겠지만, 의견이 갈린다면 누구 의견을 따르겠습니까? 커제가 제일 세다는 걸 누구나 다 아는데, 누가 커제가 틀렸고 자기 의견이 맞다고 우길 수가 있겠습니까? 결국 커제가 혼자 두는 거랑 다를 게 없죠.  
꼬르륵 |  2017-01-05 오후 10:04:00  [동감0]    
끝까지 흉내바둑을 두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하네요.
금터 |  2017-01-05 오후 8:42:00  [동감1]    
대중화하지 못한 물건은 우리의 관심밖이다. 대중들에게 애용되고 함게할 때는 전부의 일부로써 즐겁다. 시중에 나오지도 않는 알파고는 환상인가? 꿈나라 허상인가? 하루빨리 일반인들과 함게하는 물건이 되길 바라면서...
먼산보기 그렇다면 나도 한대 사자.........  
금터 |  2017-01-05 오후 8:39:00  [동감0]    
기계로는 인간이 당해내지 못한다. 힘뿐 아니라 능력과 지능면도 같다. 하지만 따뜻하게 하는 정만큼은 기계는 인간을 따라오지 못한다. 그리고 알파고가 아무리 센다해도 하수는 하수끼리, 고수는 고수끼리 두면서 오직 즐기는 것에 맛을 들어야지 최고를 바라다간 생각도 없는 기계의 세계일 뿐이다. 기쁨도, 고락도 없는 삭막한 기계의 세계...
노을화초 |  2017-01-05 오후 5:02:00  [동감0]    
인간보다 더 빨리 달리는 자동차도 있고, 더 잘만드는 3D프린터도 있고, 더 기운센 굴착기도 있다 생각하며 위안을 삼네요
강릉P |  2017-01-05 오후 3:35:00  [동감0]    
타이젬하고 한큐에서 각 30판씩 둔거군요..근데 워낙 알파고가
강해서 인간하고 둔거로는 상황파악이 안되던데..알파고끼리
둔거 몇판만 보여주징..
서미석애인 알파고님 끼리는 천만팡 두었겠져,,  
ahj0071 |  2017-01-05 오후 3:18:00  [동감0]    
구리가 알파고와의 대국에 우주류를 펼쳐 2집반을 졌다는것에 큰 힌트가 엿보입니다
아리시러 |  2017-01-05 오후 1:09:00  [동감2]    
순실이가 훈수좀 하고 유라가 둔다면 승산이 있을수도...유라는 말타던 애니까 대마도 잘 몰고 댕길거 같애...
ahj0071 대단한 유머와 위트입니다..하하하하하,크크크크  
아리시러 |  2017-01-05 오후 1:07:00  [동감0]    
순실이가 훈수하고 유라가 둔다면 가능 할지도.. 유라는 말 타던 선수였으니까 대마도 잘몰고 댕길거 같애...
아생아생 |  2017-01-05 오후 12:42:00  [동감0]    
2점에 마 사범을 처음으로 이기는 사람에게, 10만 달러를 준다고 하면 어떨지.. 또 60승하면,
3점으로 가고..
아생아생 정선 부터 시작해야 하나.. ?? 이번 60국 중에 백으로는 반면 승부를 이긴 사람들이 있긴 하던데.. 알파고가 최대로 이기는 것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그냥 이기는 것을 목적함수로 했다고 생각하면, 아무런 의미 없는 이야기 이긴하지만..  
서미석애인 꼴랑 10만이냐? 백만 달라는 걸어야 손님이 오제... 고래 간이 작아서 장차 머가델레????.  
k13628 프로기사와 치수 고치기하면 4~5점정도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뽀삐3 10만 달러면 큰돈이죠. 그리고, 엄청 부담가는 공식 대국도 아니고, 져도 가볍게 도전할수 있고, 이기면 큰 상금이 걸려있는데, 그런거 가만하면 pc대국에 10만 달러면 적은돈이 아닙니다.  
foxair |  2017-01-05 오후 12:12:00  [동감2]    
바둑은 승부게임이다. 기풍이 다 무엇이며 인간적인 느낌 그게 다 무슨 소용인가..이기는 경기를 하는 알파고가 신의 한수라 말할 수 있으며 초일류기사는 알파고를 스승격으로 삼아 정진하는게 더 낫지 않을까?
떡두꺼비 |  2017-01-05 오전 11:57:00  [동감0]    
바둑은 그냥바둑. 스포츠는 그냥 스포츠. 정치는 그냥 정치....모든곳에 정치논리를 들이대는..사람들이 되지 맙시다. 그게 바로 박근헤고,최순실이고,문재인 입니다. 보이는것만도 가늠하기 힘든 세상인데...조금 있으면 저유라가 우주인이라는 소리도 나올판인데...ㅋㅋ
킬러의수담 |  2017-01-05 오전 11:23:00  [동감1]    
later this year가 반드시 올 하반기를 의미하는지 의문이군요.
<향후 올해안에><후일 올해중에>의 의미로 쓰였을 수도 있습니다.
상반기중에 대국이 열릴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다고 봅니다.
서미석애인 알파고 쉽게 이기는 방법 = 최순실 감독 정유라 선수 무조건 이김니다,,,,  
도우미4 글쓴이 삭제
대자리 <향후 올해안에><후일 올해중에>는 의미 중복.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올해면 당연히 미래의 의미이므로 `later는 향후 또는 후일의 의미로 쓴 게 아님.따라서 later는 `금년 늦게` 또는 `금년 하반기`의 의미로 쓴 게 맞다고 보여짐.  
꼬르륵 later this year는 올 하반기를 의미하는게 맞습니다  
킬러의수담 |  2017-01-05 오전 10:58:00  [동감0]    
지금쯤 국가대표팀은 공식대국보다는
매지스터의 대국을 분석하느라 열심이겠지.
앞으로는 슈퍼인공지능의 가르침을 많이 받는자가
인간계의 강자가 될것...
그런데 우리 인공지능 돌바람하고 두면 수 준다.
虛虛實實 |  2017-01-05 오전 10:55:00  [동감0]    
대단 하구만...좋은 일인지,나쁜 일인지?...
FirstPage PrevBlock   1 . 2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