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국내뉴스
승부를 뒤흔드는 저승사자...'시간과 시계'
승부를 뒤흔드는 저승사자...'시간과 시계'
김지석, 시계와 악연...중계석 "트라우마 생기겠어요"
[KB바둑리그] 바둑리그  2023-03-19 오전 05:45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장면 1 시계. 지난 경기에서 시계 누르는 것을 깜빡해 시간패를 당한 김지석 9단이 이번에는 시계 작동이 멈추는 문제로 한동안 손을 놓고 있어야 하는 곤욕을 치렀다. '왜 하필 나한테만...'


2022~2023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인터 4라운드 5경기

바둑메카의정부, 셀트리온에 3-1 승


18일 저녁의 인터리그 경기에서 마주한 바둑메카의정부와 셀트리온은 각각 수담리그와 난가리그에서 후보로 꼽히는 팀들이다. 사정은 서로 달라서 셀트리온이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반면 바둑메카의정부는 3연패로 출발한 다음 고비 때마다 잘 안 풀리는 모습.

지난 시즌에도 이번 시즌에도 주전 전원을 보호 선수로 연속 지명한 바둑메카의정부는 이번이 똑같은 멤버로 뛰는 마지막 시즌이다. 남들처럼 성적을 잘 내서 여기까지 끌고 온 것은 아니었다. 첫 시즌에 5위, 그 다음 시즌에는 6위에 머물렀다.

▲ 승점 3점이 꼭 필요한 승부처에서 바둑메카의정부가 셀트리온을 3-1로 눌렀다. 승부를 좌우한 두 판에서 시간으로 인한 대역전극이 벌어졌다.

김영삼 감독은 다른 사람들의 시선이야 어떻든 늘 허허 웃는다. 장래를 보고 뽑았고, 자신의 판단이 틀릴 리 없다는 태도다. 특히 올해는 매년 성장한 이들이 꽃을 피울 때가 되었다고 믿는 기색이 역력하다. 단, 지금까지의 흐름은 본인도 맘에 안 들었는지 오더에 획기적인 변화를 줬다.

페이스가 다소 떨어진 듯한 2지명 이원영 9단을 빼는 대신 줄곧 벤치를 지키고 있던 4지명 박상진 6단을 불러들였다. 결과는 대성공. 승부에 목말라 있던 박상진 6단의 선제점을 시작으로 김지석 9단, 설현준 8단의 승리가 연이어 터졌다. 일직선 3-0의 승리. 셀트리온은 송규상 6단이 한 판을 가져갔다.

▲ 감독의 기대에 부응한 박상진 6단(오른쪽)의 첫승은 감격스러웠다. 초반 2패를 당한 다음 여섯 경기만의 등판에서 얻은 승리. 최철한 9단과의 상대전적에서도 4전 전패를 벗어나는 첫승이었다.

지난 경기에서 승리 직전 시간패를 당했던 김지석 9단은 시계로 인해 놀란 가슴을 또 한 번 쓸어 내려야 했다. 개시 한 시간쯤 지나 44수째를 놓은 다음 버튼을 눌렀으나 시계가 작동하지 않았던 것.

다행히 이번엔 단순 회선상의 오류로 판명돼 10여분이 지난 다음 대국이 재개되었으나 두 경기 연속 시계 문제로 난감해 하는 모습을 지켜본 중계석에선 "매우 민감한 문제다. 이러다 시계 트라우마가 생기겠다"는 우려의 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 장면2 시간. 속개된 승부에선 김지석 9단(왼쪽)이 상대가 시간에 쫓긴 덕을 톡톡히 봤다. 대마의 사활이 패가 걸리는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헛패나 다름 없는 심재익 6단의 실수가 나오면서 대역전승.

상대 1지명 김명훈 9단을 상대로 한 설현준 8단의 역전승은 짜릿하기가 말로 다 할 수 없었다. 문민종 6단의 바둑이 일찌감치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이 판을 지면 에이스결정전으로 향해야 하는 바둑메카의정부였다. 그동안의 성적은 5전 5패.

금싸라기 같은 승점 3점을 보태며 17점으로 성큼 올라선 한 바둑메카의정부는 3위 울산고려아연, 4위 수려한합천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아쉬운 승부가 많았던 셀트리온은 2연승에서 멈추며 난가리그 3위 제자리.

▲ 장면3 시간. 9승의 김명훈 9단과 8승의 설현준 8단(왼쪽)의 에이스 대결도 시간이 승부를 좌우했다. 중계석이 조마조마해 할 정도로 '아홉'에 놓기를 거듭하던 김명훈 9단이 결국 종반에 큰 실수를 범하면서 설현준 8단이 망외의 역전승.

19일에는 신진서의 킥스와 일본기원이 인터리그 4라운드 6경기에서 맞선다. 대진은 고이케 요시히로-김창훈, 히로세 유이치-박진솔, 히라타 도모야-백현우, 세키 고타로-신진서. 네 판 모두 첫 대결이다.

2022-2023 바둑리그의 팀 상금은 우승 2억5000만원, 준우승 1억원. 사상 첫 양대리그로 운영하는 정규시즌은 각 리그의 상위 세 팀이 포스트시즌에 오른다. 매 경기의 승점은 4-0 또는 3-1로 승리할 시 3점, 3-2로 승리할 시 2점, 2-3으로 패할 시 1점.

▲ 1국(장고: 40분+매수 20초), 2~4국(속기: 20분+매수 20초), 5국(초속기: 1분+매수 20초).

▲ 셀트리온은 이번 주 두 경기에서 1승1패. 바둑메카의정부는 다음 주에 후반기 농사를 좌우할 두 경기를 치른다.

▲ 셀트리온은 네 경기 만에 출전한 송규상 6단(왼쪽)이 기세 좋은 문민종 6단을 완벽하게 꺾는 모습을 보여줬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 팀이 거둔 4승(6패)의 전부가 3-1 이상의 대승인 바둑메카의정부. 유창혁 해설자는 "에이스결정전에서의 고민만 해결되면 남 부러울 것이 없는 강팀"이라고 했다.

▲ 2지명 최철한 9단(4승7패)의 컨디션 회복이 숙제로 남아 있는 셀트리온은 다음 주 인터리그에서 신민준.최정의 울산고려아연과 대결한다.

▲ 이번 시즌은 주전 5명 중 4명만이 정규오더에 포함되기 때문에 팀내에서도 4.5지명 간 경쟁이 치열하다. "팀 성적도 그런대로 괜찮고 민종이가 잘하고 있기 때문에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는 박상진 6단의 첫승 세리머니.

▲ "감독님, 다음 주에는 한 번만 내보내 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두 판 두는데..."(박상진 6단). 왼쪽은 "기풍이 좀 바뀌면서 끝내기가 전보다 강해졌다'고 말한 설현준 8단.

▲ 바둑메카의정부가 본격 순위 경쟁에 나서면서 수담리그는 1위와 5위팀의 격차가 3점에 불과한 일대 혼돈 속으로 빠져들었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바둑정신 |  2023-03-19 오후 11:58:00  [동감0]    
설현준
大竹英雄 |  2023-03-19 오전 10:18:00  [동감0]    
바통령님 함내라, 의정부팀 힘내라/
대원경 |  2023-03-19 오전 9:03:00  [동감0]    

하하하~ 바둑메카의정부팀의 두 기둥인 명장 김지석 9단과 명장 설현준 8단이 모처럼 힘을 내자 히든카드 명장 박상진 6
단의 회심의 3점슛이 터져 승점 3점을 얻어 수담리그의 선두로 치고 나갈 교두보를 마련했네요. 와 ~ 짝짝짝짝~ 저기 보세
요. 오늘의 히어로 명장 박상진 6단이 앞으로 나를 주목해달라. (감독님은) 똑똑한 하나를 써달라는 야심찬 약속의 검지손
가락을 치켜세워 오로지(only)세레머니를 펼치고 있습니다. 서글서글한 미소가 돋보이는 멋쟁이 입니다.

반면, 잘나가던 셀트리온의 두 기둥인 키다리 명장 김명훈 9단과 독사 명장 최철한 9단이 고장이 났네요. 게다가 3점 슈터
인 심재익 6단마저 힘을 내지 못하고 패하는 바람에 승점 1점도 못따고 제자리 걸음을 하여 6승 4패의 팀이 4승 6패의 의정
부팀과 승점이 17점으로 똑같아 졌네요. 그마만큼 셀트리온은 비효율적(무박2일의 심야대국수가 많은)으로 팀이 운영되
고 있다는 반증이 될 것입니다. 부디 3점 슛 작전으로 쭉쭉 선두로 치고 나가시기 빌어봅니다. 셀트리온 화이팅~~~~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