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이유진이 해냈다! 부안 곰소소금 첫 승 달성
이유진이 해냈다! 부안 곰소소금 첫 승 달성
부안 곰소소금 경기 SG골프 상대로 2-1 승리, 시즌 첫 승
[엠디엠여자바둑리그] 여자바둑리그  2016-02-27 오전 03:52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부안 곰소소금의 3주전 이유진 초단이 팀의 복덩이로 거듭났다. 이유진은 개막전에서 조혜연 9단에게 역전승을 거두더니 2라운드에서는 박지은 9단에게 대역전승을 거두고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여자바둑리그는 끝까지 승패를 예측하기 힘들다더니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이 바둑을 박지은 9단이 놓치네요. 마치 뭐에 홀린 사람 같았습니다. 마가 낀다고 하는데 오늘 박지은 9단이 그런 경우가 아닌가 싶습니다.”(바둑TV 해설의 목진석 9단)

박지은 9단이 믿기 힘든 역전패를 당했다. 팀도 1-2로 패하고 말았다.
26일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6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 2라운드 3경기에서 부안 곰소소금이 경기 SG골프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두고 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모두가 박지은이 무난히 이기는 줄 알았다. 중반 좌변에서 멋진 붙임으로 백 8점을 잡아서는 승부가 끝났다고 봤다. 팀 동료들도 어렵다며 외면한 바둑. 하지만 단 한 사람 이유진 초단만은 포기하지 않았다. 1라운드에서도 포스코켐텍 조혜연 9단에게 대역전승을 거뒀던 이유진은 마지막 희망인 우변 흑을 끈질기게 붙잡고 버티기에 들어갔다.


▲ 이유진이 어렵게 반집승을 거두자 마치 기다리기라도 한 듯 김혜민도 승리 소식을 전해왔다. 팽팽하게 진행되던 대국은 순식간에 부안 곰소소금 쪽으로 넘어가고 말았다.

상대가 버티자 거꾸로 박지은이 흔들렸다. 박지은은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우변 패싸움을 하다가 손해를 많이 봤고, 결국 반집승부까지 따라잡혔다.

계가를 몇 수 앞두고 그래도 “박9단이 반집은 남긴다는 것”이 해설자 목진석 9단의 형세판단. 하지만 종국을 불과 몇 수 앞두고 다시 사고가 터졌다. 그냥 마무리했으면 박9단의 반집승이었던 것이 끝내기 실수로 마지막 반패를 만들어준 것이 통한의 패착. 결국 팻감마저 백이 많아 343수까지 진행된 혈전은 백의 극적인 반집승으로 귀결되고 말았다.

이유진이 승리하자마자 동시에 들어갔던 장고대국도 김혜민 7단의 승리로 끝나면서 순식간에 부안 곰소소금이 2-0으로 승부를 끝내고 말았다. 불과 10분 전만 하더라도 거꾸로 SG골프가 2-0으로 앞설 지도 모른다는 예상이 무색해진 결과.


▲ SG골프는 강다정의 승리로 그나마 위로를 얻었을 듯. 루이 나이웨이 9단이 용병으로 대기하고 있는 만큼 빨리 합류시켜 팀 분위기를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

이미 팀 승패가 확정된 가운데 3국은 강다정 초단의 승리. SG골프로서는 제1주전 박지은 9단의 패배가 더욱 뼈아프게 다가오는 장면이었다.

이로써 부안 곰소소금은 이유진 초단의 수훈으로 시즌 첫 승을 기록하게 되었으며 SG골프는 2연패를 당하며 호반건설과 함께 하위권으로 처지고 말았다.

27일(토)에는 2라운드 마지막 경기 여수 거북선과 서귀포 칠십리가 격돌한다. 대진은 이슬아 vs 오정아, 이민진 vs 문도원, 김다영 vs 김미리. 피차 예측이 쉽지 않은 오더다.



2016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의 정규리그는 총 56경기, 168국을 통해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상위 4개팀을 가려낸다. 정규리그는 3판 다승제[장고(각 1시간, 40초 초읽기5회) 1국 +속기(각 10분, 40초 초읽기 5회) 2국]의 8개팀 더블리그(14라운드)로 매주 목∼일(제1~2국 오후 6시 30분, 제3국 오후 8시 30분) 열리며 일부 경기는 통합 라운드로 진행된다.

한국여자바둑리그의 대회 총 규모는 7억 8,000만원이며 우승상금은 5,000만원, 준우승상금은 3,000만원이다. 우승상금과 별도로 승자 100만원, 패자 30만원의 대국료가 별도로 지급된다.


▲ 고래심줄 같이 질긴 버팀으로 팀 승리를 지켜낸 이유진 초단. 김효정 감독에게 여자바둑리그 첫 승리를 안겨줬다.


▲ 1라운드에서 왕천싱 5단에게 석패,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던 김혜민은 이번 라운드에서는 자신의 손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 강다정 초단. 이번 시즌 첫 승리.


▲ 박지은 9단. 차라리 눈을 감고 싶었을까.


▲ SG골프가 깨어나기 위해서는 송혜령 초단의 분발이 필요하다.


▲ 김혜림 2단은 우변에서 상대의 실수로 찬스가 찾아온 순간 강수를 구사하다가 오히려 큰 내상을 입고 말았다.


▲ 나란히 승리를 거두고 검토실로 돌아온 김혜민과 이유진이 강승희 감독에게 바둑을 이야기하고 있다. 사실 강승희 감독이 부안 곰소소금의 감독은 아니고 맞은편에 김효정 감독이 있었다. 강승희 감독은 여수 거북선 소속. 부안을 응원하기 위해 나왔다.


▲ “아니, 마지막에 정말 이상하지?” 바둑TV 해설의 목진석 9단이 광고가 나가는 사이 SG골프 검토실을 찾아 박지은 9단의 실수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윤영민 감독의 표정에 안타까움이 묻어난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푸틴의딸 |  2016-02-28 오후 11:15:00  [동감1]    
박지은 프로 그바둑을 지냐고요 내가 둬도 이기는걸 참!! 기가막혀요...프오 9단 반납하시고 그냥 보급 기사로 나가심이 어떨지 산전수전 다겪고 여차최초 9단,여자최초 500승은 머 그냥 줏은거요...프로라면 프러답게 대국하세요 하품 실실하면서 두더니 결국 지네....왕,짜증
won5879 |  2016-02-28 오전 8:23:00  [동감1]    
김헤림 사범한테 천만포인트 걸었는데 ㅎㅎ 날렸어~,그래도 곰소소금팀이 이겨서 좋아요
won5879 |  2016-02-28 오전 8:18:00  [동감1]    
이유진 화이팅! 곰소소금팀의 자존심을 세워주었네요, 우승까지 고고 씽~~~
혜심연리 |  2016-02-27 오후 9:08:00  [동감1]    
이유진 님,정말 잘했습니다.예뻐죽겠네.정말 일등공신,복덩이겠네요.김효정 감독님하고 예쁜 김혜림 기사님,사랑스럽고 침착한 김혜민 기사님, 부안곰소소금,파이팅!!!
라이HAN |  2016-02-27 오후 8:20:00  [동감1]    
근대 확실히 대장전개념으로 감독의 역활을 주는것도 좋아보이긴해요. 단순히순서뽑기용이 아닌 예를들면 와일드카드개념으로 각팀도 몇번 쓸수있게 뭐 그런개념? 여튼 감독의 역활도 좀 필요할듯합니다.
라이HAN |  2016-02-27 오후 8:19:00  [동감0]    
코코님 바둑의 특성상 감독의 역활이 제한적일수밖에 없는듯요. 작전타임이란건 좀..
자벨린 |  2016-02-27 오후 4:38:00  [동감0]    
판짜기는 박지은사범이 여류중에 최곤데...안타깝다..
코코33 |  2016-02-27 오전 11:39:00  [동감0]    
바둑리그는 개인전이 아니라 단체전인 만큼 그에 맞는 대진이나 룰이 필요할 듯 함.

레이대국이나 3:3 연기대국으로 단체전의 요소를 가미시키고,
각 대국마다 감독의 작전
타임을 한번씩 사용할 수 있도록 해서 감독의 역할을 좀 강화했으
면 함.. 지금은 말이
바둑리그지 그냥 개인전이랑 마찬가지임.. 감독의 역할은 단지 순서 정
하는 것 밖에 없
음.
박지은 바둑 경우 감독의 작전타임 기회가 있었다면 어이없는 역전패는 안당했을 듯함.
강한존심 상담기 두라고??  
따라울기 |  2016-02-27 오전 11:21:00  [동감1]    
아, 박지은. 나인갑다...
eflight |  2016-02-27 오전 6:47:00  [동감1]    
안타깝네요 박지은양.
힘내서 시즌 최다승 MVP가 되시길.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