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아마뉴스
초등6학년부1위 기대현 "고전사활을 풀면 착각이 적어진다"
초등6학년부1위 기대현 "고전사활을 풀면 착각이 적어진다"
[학생랭킹전] 김수광  2021-12-02 오전 10:36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2021 학생랭킹전 최종랭킹전(5차) 초등6학년부 기대현.


11월 20일, 21일 그리고 27일 세번에 걸쳐 서울 문래동 올댓마인드 바둑경기장에서 펼친 2021 학생랭킹전 최종랭킹전(5차) 초등6학년부에서 우승자는 기대현(12·신창초)이었다.

2021 학생랭킹전은 코로나 19 때문에 전국적 규모의 체육행사가 축소 혹은 폐지됨에 따라 바둑대회에 참가하고자 하여도 참가할 수 없던 바둑꿈나무들의 갈증을 해결하게 위해 대한바둑협회가 마련한 대회다.

4차 대회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던 경기는 최종랭킹전을 맞아 오프라인으로 진행했다. 초등부 결승에서 임지호를 꺾고 1위에 오른 기대현의 소감을 들어봤다.

▲ 2021 학생랭킹전 최종랭킹전(5차) 초등6학년부 결승.

▲ 2021 학생랭킹전 초등6학년부 결승
●임지호 ○기대현
158수 백불계승

- 우승한 소감은?
“정말 기쁘고, 실감이 안 난다. 기대도 못했다. 8강에 드는 정도일까 했는데… 어머니가 우셨다. 아버지는 ‘좀 하는데~’라며 웃으셨다. 내가 ‘원래 좀 해요~’라면서 웃었다.”

- 1~4차대회는 온라인으로 치렀는데 온라인으로 대국해 보니 어땠나?
“상대 얼굴을 안 보고 하는 게 어색했다. 오프라인으로 대국하는 일이 더 많아서 그런 것 같다. 줌(화상회의 프로그램)도 사용법이 서툴러서, 실수할까봐 신경이 많이 쓰였다.”

- 바둑은 언제 시작했나?
“1학년 때 방과후학교로 시작했는데, 3학년 때 바둑교실(신창바둑교실: 신창동 광산구)을 가게 됐다. 엄마가 갑자기 넣어주셨다. 집중력 기르라고.
방과후학교 선생님이 바둑교실로 옮겨서 프로수업을 받아보라고 하셨다. 18급에서 출발했는데 바둑교실로 옮길 무렵 1급(대한바둑협회)의 실력이 됐다. 바둑교실엔 센 친구들이 너무 많아서 힘들었는데 나중엔 비슷해졌다. 지금은 더 세졌고, 경쟁하는 친구들이 3명 정도 된다. 그 친구들도 올해 아마추어 3단(대한바둑협회)을 땄다. ”

- 바둑, 재밌나?
“이기면 뿌듯하다. 져도 크게 신경 쓰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 바둑공부는 어떤 식으로 하나?
“사활문제를 풀고 바둑을 두고 기보를 놔본다.
인공지능 바둑판을 샀다. 사용해보니까 실전도 할 수 있고 기보도 놔볼 수 있어 좋다. 최신기보가 업데이트 되고, 옛날 기보도 돌려서 인공지능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살펴본다. 가끔 이해하기 어려운 지점을 인공지능이 가리키기도 하는데, 퍼뜩 떠오르는 곳은 아니지만 가만히 보다 보면 좋은 수란 걸 느낀다. 변화도를 진행해 나가다 보면 이해도 된다.
낮 3시에 학원을 가서 저녁 10시까지 공부한다. 집으로 돌아온 뒤에도 계속 공부하기도 한다.”

- 인상깊게 읽은 바둑책이 있나?
“[바둑천재들의 베이스캠프]를 인상깊게 봤다. 책 속에서 지은이 정경수 선생님이 재능있는 제자들을 키워낸 뒤에 떠나보낼 때 가슴이 아팠다고 하는 쓰신 부분을 보면서 마음이 찡했다. 많은 다른 선생님들도 비슷한 심정일 것이다.
근래엔 기경중묘를 보고 있는데 도움이 된다. 실전을 볼 때 착각이 적어진다. 현현기경, 발양론은 발양론은 어려워서 제법 틀린다. 열 문제 풀면 세 문제 정도 맞힌다.”

▲ 2021 학생랭킹전 초등4학년~6학년부 경기 전경.

- 공부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어떤 식으로 푸나
“잠시 쉰다. 물도 마시고 화장실도 다녀온다. 지겹다거나 지루해진 적은 한 번도 없다. 바둑 꿈도 꾼다. 트로피를 따는 꿈을 꿈이다.”

- 공부하지 않는 시간은 어떻게 지내나?
“운동을 한다. 주말이면 침구들, 엄마와 집 근처 학교 운동에 가서 배드민턴 치는 것을 좋아한다.”

- 존경하는 프로기사가 있다면”
“박정환 9단이다. 나이를 먹는데도 실력이 줄지 않는다. 이번에 신진서 9단도 이기고 삼성화재배에서 우승했다. 꾸준한 자세를 잃지 않아서 나이가 들더라도 실력이 계속 늘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 장래 목표는?
“열심히 한다는 소문이 나는 프로기사가 되고 싶다. 영재입단대회를 두번 나가 봤는데 1·2회전에 떨어졌다. 경쟁하는 친구들이 정말 강하다. 하지만 계속 잘 준비하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 2021 학생랭킹전 웹페이지 바로가기 ☜ 클릭


바로가기 ○● 사이버오로 공식유튜브채널 [오로바둑TV] (☞클릭!)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