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세계대회
LG배 국내선발전, 인터넷상에서 치르기로
LG배 국내선발전, 인터넷상에서 치르기로
[LG배] 오로IN  2020-04-07 오후 07:59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지난기 LG배 통합예선 전경.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국내 선발전은 인터넷 대국으로 치르기로 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춰 한국기원이, 지난 15년간 이어온 통합예선을 각국 지역 선발전으로 대체한 데 이어 국내 선발전을 인터넷 대국으로 변경했다. 일본은 6일부터 인터넷 선발전을 시작했고, 중국은 11일부터 인터넷 선발전을 치른다.

인터넷 선발전을 위해 대국 환경도 바뀌었다. 바둑의 트레이드 마크인 마주보며 대결하는 대국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일정 간격을 두고 노트북으로 진행한다. 일정도 오전·오후 파트로 나눠 대국해 대국자를 최대한 분산 배치했다. 더불어 대국 장소는 모든 대국장을 활용해 2층 예선 대국실과 4층 본선 대국실, 1층 바둑TV 스튜디오 등에서 분산해 대국한다. 제한시간도 3시간에서 1시간으로 단축했다.

밀폐된 공간이 되지 않도록 대국장 창문도 모두 개방할 계획이다. 심판이 대국장마다 배치되며 마스크 착용이 강력하게 권장된다.

한국기원 정문 출입구에는 소독액 자동분사기를 설치해 모든 출입자의 소독을 실시한다. 발열 체크도 병행된다. 발열 상태인 37.5도를 넘는 경우 건물 출입이 통제되며, 발열자의 대회 참가를 대비해 야외 대국장도 설치될 예정이다.

한국기원은 대국 전·후 대회장 전체를 방역하고 대국 기물 소독, 개인위생 포스터 부착, 손 세정제와 비상용 마스크를 비치하는 등 방역에 힘쓰고 있다.

13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국내 선발전은 7장의 본선행 티켓을 두고 231명이 경합을 벌인다. 경쟁률은 33대 1이다.

각국 선발전을 헤치고 올라온 16명은 국가 시드(한국 6, 중국 3, 일본 3, 대만 1명) 및 전기 우승·준우승자, 와일드카드 1명 등 16명과 합류해 6월 1일 개막하는 본선에 출전한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LG가 후원하는 총규모 13억원의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아생아생 |  2020-04-08 오전 9:49:00  [동감0]    
자동 기록 이나 자동 초읽기, 자동 계가 가 가능해서, 기록 이나 계시원 심판 등의 인원 도 줄
여서 예산을 절약할 수 있는 등에서의 장점도 있어서, 앞으로는 중공 폐렴이 끝나서 위생 문제
가 없어지더라도 지속될 가능성이 많다.
tjddyd09 지금 시대가 언제 인데 중공 이라는 말을 쓰다니, ㅋㅋㅋㅋ 구석기 시대에 살다 왔소 ?? 러시아를 소련 이라고 하는 늙은이들이 여기도 있네, ㅋㅋㅋㅋㅋ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