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종합/ 신민준, 결승행 불발… LG배 3년 연속 중국우승 확정
종합/ 신민준, 결승행 불발… LG배 3년 연속 중국우승 확정
스웨ㆍ양딩신, 중-중 결승전 내년 2월 열려
[LG배] 김수광(강릉)  2018-11-14 오후 10:38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신민준 9단(오른쪽)도 중국 양딩신 7단도 생애 첫 세계대회 결승 진출을 노리고 있었다. 신민준은 아쉽게도 메이저 세계대회 4강 성적을 이룬 데 만족해야 했다. 신민준이 4강에서 탈락하면서 한국은 모두 사라졌다. 결승전은 2019년 2월 스웨 9단과 양딩신 9단의 중-중전으로 펼쳐진다.


신민준(19) 9단이 LG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결승은 중-중전이 됐다.

14일 강원도 강릉시 세인트존스호텔에서 열린 제23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4강전에서 신민준 9단이 중국의 양딩신(楊鼎新ㆍ20) 7단에게 192수 만에 흑 불계패했다. 신민준 9단은 생애 첫 세계대회 4강에 진출하며 기대를 모았으나 중국의 양딩신 7단에게 막히며 세계대회 첫 우승 도전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이 바둑을 사이버오로에서 해설한 한승주 5단은 “초반은 최근 자주 나오는 모양이 등장했다. 서로 만만치 않았는데, 상변 껴붙이는 수단(37)이 무리였다. 47까지 바꿔치기가 되면서 양딩신 7단이 우세했고 그런 뒤에도 신민준 9단의 대마가 심한 공격을 당하면서 양딩신 7단이 승세를 굳혔다. 전체적으로 신민준 9단에게 기회가 잘 오지 않았다.”고 총평했다.

▲ 4강전.

▲ 신민준은 4강전 아쉽게 마친 직후 "마지막 판은 내용이 좋지 않았지만 그전까지 중국 강자들을 많이 이기면서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 양딩신은 중국 최연소 입단(9세9개월), 최연소 우승(중국 이광배, 13세) 기록을 보유해 일찌감치 중국 바둑계의 기대를 받았으나 메이저 세계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23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4강
●신민준 ○양딩신
192수 백불계승

한편 건너편 조에서는 스웨(時越•27) 9단이 판팅위(范廷鈺•22) 9단에게 179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스웨와 양딩신이 LG배 결승을 다투게 됐다. 중국랭킹 8위 스웨는 2013년 제17회 LG배 우승 이후 5년 만에 두 번째 세계대회 우승을 노리게 됐다. 반면 중국랭킹 12위 양딩신 7단은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세계대회 결승에 진출하며 첫 세계무대 우승에 도전한다. LG배는 3년 연속 외국기사 간 결승이 이뤄지고 있으며 3년 연속 중국의 우승이 확정됐다.

▲ 제23회 LG배 결승에 진출한 양딩신(왼쪽)과 스웨. 양딩신(왼쪽)은 스웨를 '좋아하는 형'이라고 말한다.

그동안 한국은 LG배에서 9차례 우승컵을 차지했다. 중국은 10번, 일본은 2번, 대만은 1번 우승했다. 이번 대회 동반 결승 진출에 성공한 중국은 11번째 LG배 우승컵을 확보하게 됐다.

결승 3번기는 내년 2월 11일, 13일, 14일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 ○● 속보/ 신민준 결승 진출 실패 (☞클릭!)
관련기사 - ○● 양딩신 "좋아하는 형이라 부담없어" 스웨 "나이는 방해 안돼"(☞클릭!)
관련기사 - ○● 종합/ 나홀로 4강 신민준, 양딩신과 4강서 격돌(☞클릭!)
관련기사 - ○● 속보/ 신민준 승리, 박정환 강동윤 패배(☞클릭!)
관련기사 - ○● 한국 ‘쓰리톱’ 박정환 강동윤 신민준이 나가신다(☞클릭!)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총규모 13억원의 제23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40초 초읽기 5회씩이 주며 별도의 중식 시간은 없다.



▲ LG배 8강전과 4강전이 열린 강원도 강릉 세인트존스 호텔.

▲ 호텔 바로 앞쪽에는 동해바다가 펼쳐진다.

▲ 검토실과 대국실로 들어가는 문.

▲ 검토실 앞쪽에선 빔프로젝트 화면을 통해 대국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polykim |  2018-11-16 오전 3:28:00  [동감1]    
왜 양쪽 다 젊은 준재들인데 결국 중국 신예가 이기는가? 신민준 자신감이 늘었다? 생겼다?
는 감상보다 스스로에게 화를 냈으면 좋겠다. 바둑 내용의 기복이 너무 심하다. 한번의 접전
으로 그냥 끝난 바둑. 박정환도 끊는 방향 한번 잘못 두고 그대로 끝난 바둑.
악수의묘미 |  2018-11-15 오후 1:25:00  [동감0]    
자주 오프라인에서 먼저 친근하게 팬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했으면 합니다... 바둑만 잘두는 사람이 아닌 바둑도 잘두는 매력있는 기사라는 인식을 심어주는게 첫걸음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악수의묘미 |  2018-11-15 오후 1:23:00  [동감0]    
제 사견으로는 바둑에 대한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됩니다. 노인들이나 두는 고리타분한 보드 게임이 아니라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는 재미있는 두뇌 스포츠로 인식전환이 될 수 있도록 장기 계획을 세워야 됩니다.. 프로들도 TV 속에서만 이 아닌 온라인 속만이 아닌
악수의묘미 |  2018-11-15 오후 1:18:00  [동감1]    
물론 세계대회 우승하면 좋지만 , 솔직히 지금 한국바둑 상황을 보면 이정도 성적만
내도 기적이죠.. 하루가 다르게 기전이 축소 폐지되고 , 한국기원이 사활을 건 바둑리그 마저도 흔들리고 있습니다.....상황이 여기까지 온건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사람들의 관심에서 바둑이 멀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醴泉權門 |  2018-11-15 오전 10:48:00  [동감0]    
이제는 인정해야 할것 같습니다
중과부적을요.....
김동은 겨우 이제서야? 아직 인정하지 않고 있던 사람이 있었다는 게 놀랍습니다. ㅎ  
eflight |  2018-11-15 오전 7:04:00  [동감1]    
한국 바둑 요새 참 애들말로 안습이네요.
자꾸 좋은 결과를 내야 좋은 후배들도 생길텐데
한국 바둑의 저변이 무너질까 걱정입니다.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
위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