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아마뉴스
돌풍 무돌! 행운의 여신은 우리편?
돌풍 무돌! 행운의 여신은 우리편?
챔피언결정전 2차전, 광주 무돌 3-2 승리!
[내셔널리그] 박주성  2018-11-10 오전 02:10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정지우가 이기면 팀이 승리한다? 수상전에서 행운의 승리를 얻은 광주 무돌 정지우 선수. 이 승리로 지난 1차전 역전패 아픔을 깨끗이 씻었다.


2-3 패배는 3-2 승리로 갚는다! 1차전에서 패한 광주 무돌팀이 2차전에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1월 9일 판교 K-바둑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자몽신드롬배 내셔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광주 무돌팀이 3-2로 서울 KIBA팀에 승리했다.

광주 무돌은 1, 2국에서 문국현, 정지우 선수가 이겨 2승으로 앞서가다 3, 4국에선 김세현, 김지은 선수가 지면서 벼랑 끝에 몰렸었다. 그러나 최종국에 강구홍이 나서 극적으로 팀을 구원했다. 광주 무돌이 승리하면서 챔프전 3번기 승부는 1승 1패로 다시 원점이다. 15일 열리는 3차전에서 이번 리그 최종 우승팀이 가려진다.


2차전 관전 포인트는 1차전에 이어 다시 만난 광주 무돌 정지우 선수와 서울 KIBA 김우영 선수 대국이었다. 지난 1차전에서 역전패한 정지우 선수는 2차전에서도 초중반까지 실리를 크게 차지하며 우세를 유지했다. 무난한 승리를 예상했지만, 중앙 전투에서 서로 대마가 얽혔고, 결국 한수 차이 수상전이 승부를 갈랐다.

행운의 여신은 광주 무돌 손을 들어주었다. 서로 수를 메우는 과정에서 서로 이길 수 있는 수순을 놓치는 실수를 연발해 양 팀 검토실은 후끈 달아올랐다. 국후 정지우 선수는 “모양을 착각했다. 이기는 수순은 나중에야 봤다. 정말 운이 좋았다. ”라고 말했다.

▲ 광주 무돌 승리의 여신. 정지우 선수

▲ 광주 무돌 정지우 선수가 검토실에 돌아와 대국에서 착각했던 부분을 설명하고 있다.


광주 무돌팀 오배령 감독은 “KIBA가 강팀이지만, 막상 붙어보고 1-1 상황이 되니 우승욕심이 생겼다. 선수들이 너무 잘해주고 있다. 3차전은 1차전과 같은 멤버로 출전할 예정이다.”는 임전소감을 남겼다.

서울 KIBA팀 이강욱 감독은 “오늘 패했지만, 우리팀이 최고라는 생각에 변함은 없다. 선수들이 결승전 무대를 더 즐기기 위해 여유있게 둔 것 같다. 3차전에서도 여전히 주니어 선수 실력을 믿겠다. 최고의 모습으로 마무리하겠다.”라고 말했다.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 3번기 2차전]
광주 무돌 3-2 서울 KIBA

1국 문국현 O–X 강지훈: 245수 흑불계승
2국 정지우 O–X 김우영: 175수 흑불계승
3국 김세현 X–O 허영락: 211수 흑불계승
4국 김지은 X–O 전유진: 331수 흑7.5집승
5국 강구홍 O–X 김현우: 223수 흑불계승

▲ 국후 인터뷰 중인 양팀 감독. 왼쪽이 서울 KIBA 이강욱 감독, 오른쪽은 광주 무돌 오배령 감독이다.

▲ 서울 KIBA팀 검토실

▲ 심각하게 모니터를 살피는 광주 무돌 오배령 감독


내셔널바둑리그 포스트시즌은 8강 스탭래더 방식으로 진행했다. 챔피언결정전은 3번기다. 각 라운드는 5판 다승제로 승패를 가린다. 생각시간은 각자 30분에 초읽기 30초 3회. 1 · 2 · 4 · 5국이 K바둑에서 방송 생중계한다. 폐막식과 포스트시즌 시상식은 11월 24일 서울 올림픽 파크텔에서 열릴 예정이다.

총상금은 1억원이다. 정규리그를 마치고 1위팀 1000만원, 2위팀 700만원, 3위팀 500만원, 4위팀 300만원씩을 받았다(드림/매직리그 각 1팀씩 시상). 포스트시즌은 우승팀 2000만원, 준우승팀 1000만원, 공동 3위팀 각 300만원, 8강팀에 각 100만원의 상금이 있다.

2018 자몽신드롬배 내셔널바둑리그는 아비콘헬스케어와 비지엑스생명과학이 타이틀 후원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며 대한바둑협회가 주최 · 주관한다.

▲ 1국 광주 무돌 문국현 선수(오른쪽)과 서울 KIBA 강지훈 선수의 대결

▲ 서울 KIBA 허영락 선수를 대마를 잡고 3국을 이겨 승부의 불씨를 살렸다.

▲ 광주 무돌은 김세현 선수가 3국에 나섰다.

▲ 4국 광주 무돌 김지은 선수(왼쪽)과 서울 KIBA 전유진 선수 대국

▲ 전유진 선수는 1차전에선 이용만 선수를 꺾었고, 2차전에서 김지은 선수에게 승리했다.

▲ 광주 무돌 김지은 선수

▲ 5국 서울 KIBA 김현우 선수

▲ 2차전을 살린 구원투수 강구홍 선수. 5국에서 김현우 선수에게 이겨 2차전 승부를 결정지었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
위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