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박승화ㆍ김승재 등 16명 한 단씩 승단
박승화ㆍ김승재 등 16명 한 단씩 승단
[승단] 오로IN  2018-06-11 오후 04:12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좌조에 오른 박승화(왼쪽)ㆍ김승재 8단


박승화ㆍ김승재 7단이 ‘앉아서도 삼라만상의 변화를 훤히 내다볼 수 있다’는 좌조(坐照·8단의 별칭)에 올랐다.

승단점수 197점을 보유 중이던 박승화 7단은 5월 24일 열린 5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국내프로 토너먼트 예선 1회전에서 전영규 6단에게 승리해 승단점수 4점을 보태며 201점으로 8단으로 승단했다.

2006년 3월 입단한 박승화 8단은 2010년 12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한국대표로 출전한 바 있으며 3회 비씨카드배 월드바둑챔피언십, 16ㆍ17회 LG배, KB국민은행 바둑리그 등 각종 국내외 대회에서 활약했다.

김승재 7단은 5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국내프로 토너먼트 예선에서 김기용 8단, 김정현 6단을 차례로 꺾고 본선에 오르는 동시에 승단점수 8점을 보태며 201점으로 승단에 성공했다.

김승재 8단은 2006년 11월 입단한 이후 11회 농심신라면배 한국대표, 2014 삼성화재배 월드바둑챔피언십, 13ㆍ14회 LG배 등 세계대회와 국수전, 명인전, 십단전, KB국민은행 바둑리그 등 국내대회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한편 5월에는 5회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국내프로 토너먼트 예선과 2018 KB국민은행 퓨처스리그 선발전 등을 통해 16명의 승단자가 탄생했다. 이지현 6단이 구체(具體ㆍ7단의 별칭)에 올랐고, 최기훈ㆍ조경호ㆍ류민형ㆍ오유진 5단이 통유(通幽ㆍ6단의 별칭), 최병환 4단이 용지(用智ㆍ5단의 별칭), 황진형ㆍ김미리 3단이 소교(小巧ㆍ4단의 별칭), 김혜림ㆍ강훈ㆍ박상진 2단이 투력(鬪力ㆍ3단의 별칭), 김기범ㆍ이현준ㆍ윤민중 초단이 약우(若愚ㆍ2단의 별칭)로 각각 한 단씩 승단했다.

승단자 명단(16명)은 다음과 같다.
8단 : 박승화ㆍ김승재
7단 : 이지현
6단 : 최기훈ㆍ조경호ㆍ류민형ㆍ오유진
5단 : 최병환
4단 : 황진형ㆍ김미리
3단 : 김혜림ㆍ강훈ㆍ박상진
2단 : 김기범ㆍ이현준ㆍ윤민중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잡초도사 |  2018-06-13 오후 8:22:00  [동감0]    
더 웃기는 건,
단의 의미도 거의 사라진 지금
좌조니 구체니 소교니 약우니...
도대체 언제쩍 얘기를 하는 지
그냥 계속 그렇게 사세요. 아무 관심도 없으니...
차칸바돌 |  2018-06-13 오후 3:45:00  [동감0]    
프로입니다 프로...프로가 뭔지모르시나
철저하게 실력이나 능력을 최우선시한다는
프로라는 세계에서...
명예나 감성이있는 아마추어가 아니라
험난한 승부의 세계
이자 실력으로 모든걸 입증해야하고
먹고 살아야하는 직업입니다
일본에서 몇단
몇단하고 시작된 종목들만 지금도 몇단몇단거립니다
이것도 일종의 왜색이라는겁니다

검도 유도 가라데 바둑등등 한때 일본에서 성행하던 종목들이 다들
단을 붙이고
있습니다
일본이 아닌곳에서 출발한 종목들은 그런거없습니다
특히나 프로의 세
계에서 단을 따지는건 어이없는 짓일뿐...
단이 그렇게좋으면 골프몇단 펜싱몇단 당구
몇단 체스몇단 복싱몇단 격투기몇단 해야죠
외 안합니까
그것도 프로의 세계에서
ㅎㅎ
과거 일본바둑에선 단의 차이만큼 접어두고 두었다고합니다
실력의 차이를
단으로 표현하고 시합할때도 그걸 적용하고
또 구별하기위해 단이 필요했을지모르지
만 현대에와서는
전혀 필요가없죠
그렇게 단이 좋으면 프로들간에 접어두고 두던
가...
그당시 일본의 선배고수 윗단들은 접어두지않으면 안둬졌다니...아마 접어두고 지더라도
체면이 덜 구겨지는 탓도있을거라봅니다 워낙 위계질서도 따지는 곳이다보니...
푸른나 |  2018-06-13 오후 3:01:00  [동감0]    
예전엔 승단체계가 더 힘들었는데 다 나름의 노력으로 올라간겁니다. 회사로 따지면 부장이 사원보다 무조건 능력이 있는 것도 아닌데 계급장 떼죠. 군대도 그렇고 ㅋㅋ
푸른나 |  2018-06-12 오후 3:52:00  [동감0]    
승재 어린이 인상좀 펴세요~
dragon.k |  2018-06-12 오전 11:52:00  [동감0]    
오랜 관행과 제도를 바꾼다는것이 쉽게 되겠습니까? 차츰 개선되리라 보고 기다려 봅시다.
킬러의수담 |  2018-06-12 오전 11:50:00  [동감0]    
김영삼, 김대중이 정치9단이란 소리는 들어봤다.
예전에 단위가 실력으로 통용되던 시절이 있었다
박인비는 골프 9단인가.
정현의 테니스가 몇단인지가 무슨 의미가 있으랴.
중국에서 단위제도를 없애기 전에
우리가 먼저 개혁을 해보는게 폼날거 같다.
해안소년 |  2018-06-12 오전 7:35:00  [동감1]    
프로의 세계에서 염연히 실력의 우월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형식으로도 단위가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30년 의사나 3년 의사나 같이 의사입니다.
40년 교사나 2년차 교사나 같은 교사입니다.
9단이나 1단이나 바둑 프로라고 부릅니다.
물론 인위적인 단위 기준이 모호하긴 하지만,
세상엔 다 형식이라는 것이 있으며,
그 형식에 의해 세상이 돌아가고 있습니다.
새인봉 |  2018-06-12 오전 6:47:00  [동감1]    
현재의 프로바둑에서 段位가 별 의미없다는 말씀들이 일리가 잇긴하지만, 올해 갓 입단한 초단과 박정환 9 단을 싸잡아 프로라 통칭한다면, 현실적으로 엄연히 존재하는 실력차이를 가늠할 수 잇는 최소한의 객관적 잣대가 없어지는만큼 획기적 방안이 등장할 때까진 현재대로 유지되는 게 맞다고 봅니다. 다만 이미 9 단에 올랏으나 단증이 휴지나 다름없게 된 명목상의 9 단들은 일정 절차를 거쳐 명예 9단을 지원케 하도록햇으면 좋겟습니다.
푸룬솔 |  2018-06-11 오후 8:06:00  [동감1]    
단좀 없애라 이런것도 프로들의 명예에 누가 될수 있는것이다. 군대처럼 세월만 지나면 9단
되는게 무슨 소용이 있냐? 아니면 9단만큼은 세계대회 우승자만 승단할수있도록 차별화 하
던가. 지금 승단제도는 아무의없는 짓거리다.
차칸바돌 |  2018-06-11 오후 6:17:00  [동감1]    
일본애들이 오래전부터 그런 관습이 있어서 생긴 단 제도인데 아직까지 굳이 단 제도를 둬
야하는지 답답하기만합니다 유도몇단 검도몇단 하는게 무슨 의미가 있는건지...그냥 누구
누구 프로 누구누구 아마 로 표현해도 될듯
서양에서 시작된 것들은 예를들어 복싱 라이트급 몇위 체스 무슨 대회 몇위 아님 타이틀이
있으면 타이틀을 붙이든가...
만약 이것들이 일본에서 생겼다면 예를들어 당구몇단 펜싱몇단 복싱몇단 이따구로 만들었
을겁니다 이게 현대에와서 무슨 의미가있다는건지
현실에 맞지않으면 바꿔나가야하는데 아직도 구식택태묵은 단 타령을 하는건지...
선후배 구별이나 선배예우 등을 주요시했던 과거일본식문화는 실력이나 능력을 주요시하
는 현대에 와선 당연히 없어져야합니다
티비바둑에서도 꼭 일일이 누구누구 몇단이라고 할게아니라 그냥 누구누구 프로 아님 누
구누구 아마 이런식으로 표현하는게 좋다고봅니다
쥬버나일쨩 |  2018-06-11 오후 4:46:00  [동감1]    
초단하고 붙어도 못이기는 9단 수두룩한데 정리도 안하고(다 명에직으로 바꾸라,,,),, 아무의미없는 승단제도 왜? 하는지????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
위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