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박정환 바둑왕전 결승서 김지석에게 선승
박정환 바둑왕전 결승서 김지석에게 선승
3년 만의 결승 맞대결 눈길
[KBS바둑왕전] 김수광  2018-03-12 오후 11:11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김지석과 박정환. [오로DB]


형제대결로 벌였던 2015년의 LG배 결승전은 인상 깊게 남아 있다.

당시 박정환 9단과 김지석 9단은 둘 다 펄펄 날고 있었고 누가 패권을 쥐느냐를 놓고 건곤일척의 승부를 벌였다. 마침내 박정환이 승리하며 계속 상승했고 김지석은 그 패배 이후 깊은 내상을 입어 오랫동안 성적이 좋지 못했다.

박정환과 김지석은 3년 만에 결승 맞대결을 벌인다. 이번에는 KBS바둑왕전이다. 그동안 두사람의 결승 맞대결은 2007년 마스터즈, 2009년 박카스배 천원전, LG배이 결승이 있었다.

현재 박정환은 한국랭킹 1위, 김지석은 4위다. 두 기사의 올초 성적은 눈에 띄게 좋다. 박정환은 새해 벽두를 장식한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을 시작으로 하세배, 2017 크라운해태배에서 우승했으며, 김지석은 JTBC 챌린지매치에서 우승했고, 5년 만에 농심신라면배 한국 우승을 결정지었다.

12일 서울 여의도 KBS별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36기 KBS바둑왕전 결승3번기 1국에서 박정환이 256수 만에 백으로 불계승을 거뒀다.

2국과 3국은 26일(월)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연이어 펼쳐질 예정이다.

제35기 KBS바둑왕전은 한국기원 소속 프로기사 176명이 예선에 참가해 42명이 본선에 진출했고 본선시드 6명이 합류해 48강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자를 가렸다. 상금은 우승 2000만원, 준우승 600만원이며 제한시간은 각자 5분에 30초 초읽기 5회를 준다.

제36기 KBS바둑왕전 우승ㆍ준우승자는 5월 1일부터 4일까지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열리는 제30회 TV바둑아시아선수권대회에 한국 대표로 출전한다.

제36기 KBS바둑왕전 본선 결과 ☜ 클릭하면 새 창이 뜹니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수종시 |  2018-03-13 오후 8:57:00  [동감0]    
kbs바둑왕전 왜 방송을 안하냐. 방송시간이 변경된것인가 방송안하려면 kbs라고 하지 말든가
기적자충수 지난월요일 01시35분에 볼려고 기다려 중간에 잠들고 말 았다  
낭낭^^ |  2018-03-13 오후 5:36:00  [동감0]    
바둑왕전 제발 기보좀 주세요 ㅠㅠ
AIZHEIMOV |  2018-03-13 오전 3:09:00  [동감1]    
프로기사가대면 그날부터 000 사범으로부르는데 사범의뜻이뭔가 오랜세월 한분야에 오래종자를했고 동시에 제자를가르키고 경륜과 덕망이 있는분을 사부라한다 같은말로 (사범님)을뜻하는말 나이가 많턴적던 기사자겯이되면 사밤으로 부르는데 이게바로 권위주의에서나오는 본인들끼리부르는 명칭이라할까 어느날 어린프로기사들끼리 서로대화를하는데 김사범 이사범 하면서 대화를하는걸 봤다나이든프로기사가옆에서들을때 기가찰노릇한번 바둑을좋아하는분들 한번 이명칭에대해서 생각해봅시다
리버리어 사범이란 칭호는 태권도같은 무술에서는 무술을 가르치는 사람을 뜻합니다. 태권도사범이라 하면 , 꼭 연륜이 있거나 덕망이있는 사람이 아니어도, 하나의 칙책의 의미로 사용된 경우라 할 수있겠습니다.바둑에서 사범은 두가지 의미로 해석됩니다.하나는 무술지도사범과 같이 바둑을 가르치는 사람을 넓은 의미의 사범으로 부르는 경우이고.또 하나는 <프로의 면장을 받은 기사에 붙여주는 일반적인 칭호>로 보는 것입니다.이것은 <선생>이 <김대중선생> 할 때의 선생과 나이는 어리지만 학교 교사이기 때문에 직책상 붙여주는 선생과의 차이로 이해하시면 좋을 것같습니다.프로 면장을 받은 기사를 부르는 일반적인 호칭으로 이해할 때그것이 그리 권위주의 적인 것으로는 생각 되지 않는 군요.조훈현국수가 갓 입단한 초단을 ㅇㅇㅇ사범이라 부르는 것을 여러번 목격했는데거기서 권위주의 의시은 전혀 느끼지 못했고 프로기사를 그렇게 부르는 구나 하는 정도로 이해 했습니다  
대자리 AI님 말에 동감, 바둑 초창기에 조남철님이 바둑을 내기꾼들이나 하는 놀이로 여기던 시절에 프로기사를 좀 높여 부를 수 있는 명칭으로 사범이란 호칭을 생각해 낸 것임다.지금 한국프로바둑계는 명칭도,역할도 잡탕이라고 할 수 있죠.선수가 해설도 하고 감독도 하고 사범이라고도 불리니 잡탕도 이런 잡탕이 없죠.이에 대해 한국기원,대학의 바둑학과 종사자들도 아무 문제의식이 없는 것 자체가 한심한 일이죠.바둑 주변에 워낙 구닥다리들이 똬리틀고 앉아 있어서 아예 문제라는 생각도 안 하는듯합니다.  
ajabyu |  2018-03-13 오전 1:25:00  [동감1]    
김지석.. 화이팅~!! 힘내라. 김지석사범..
eflight |  2018-03-13 오전 12:34:00  [동감1]    
둘 다 한국 바둑의 동량인데
그렇다고 신진서처럼 어린 나이도 아니고
번번히 둘 다 최고조일때 맞붙어 한쪽에 큰 상처를 입게 만드니
한국 바둑으로서는 불행입니다.
그래도 이번엔 김지석이 이겼으면 좋겠네요.
박정환이 그래도 조금 어리니.
김지석 화이팅!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
위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