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MVP는 최정! 다승왕까지 휩쓸어
MVP는 최정! 다승왕까지 휩쓸어
한국여자바둑리그 폐막식 열려
[엠디엠여자바둑리그] 박주성  2016-07-05 오후 00:27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 MVP를 차지한 최정과 한국기원 박치문 부총재


우승- 서울 부광탁스, 준우승- 인제 하늘내린
감독상- 권효진(서울 부광탁스), 다승상ㆍMVP- 최정(서울 부광탁스)
베스트 유니폼상- 경기 호반건설


최정 6단이 '2016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 MVP를 차지했다.

'2016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 폐막식이 7월5일 서울 잠원동에 있는 더 리버사이드호텔 7층 콘서트홀에서 열렸다. 폐막식에서 서울 부광탁스팀 최정 6단은 바둑 기자단 투표와 온라인 투표를 50%씩 반영한 MVP 투표결과 팀 동료 위즈잉을 제치고 2016 시즌을 가장 빛낸 선수로 선정되었다.

2년 연속 팀의 1주전으로 활양한 최정은 정규리그에서 12승2패를 기록했고, 챔피언결정전에서도 2전 전승해 소속팀 서울 부광탁스를 통합 챔피언으로 이끌었다. MVP로 뽑힌 최정은 300만 원의 상금과 트로피를 받았고, 다승왕 상금으로 200만 원을 추가했다.

다승상과 MVP까지 수상한 최정은 "작년에는 성적이 부진해서 팀원들에게 미안했는데 올해 좋은 상을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 지금까지의 사랑에 감사드리지만, 앞으로 더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 '꼴찌에서 으뜸으로' : 2016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 폐막식 스케치(☞클릭!)


▲ 우승을 차지한 서울 부광탁스팀. 권효진 감독과 최정 선수, 김신영 선수, 김나현 선수가 폐막식에 나왔다.

감독상은 지난해 꼴찌였던 팀을 우승으로 이끈 서울 부광탁스팀 권효진 감독이 수상해 트로피와 상금 500만 원을 받았다. 권효진 감독은 "부광탁스에서 전폭적인 지원해주신 것이 원동력이 되었다. 저희 팀이 대국을 하면 별도의 승리수당과 격려금을 주신 게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었다. "라고 말했다.

개인상 시상 후에 열린 단체 시상식에선 우승팀 부광탁스가 챔피언 트로피와 함게 5000만 원의 우승상금을 받았다. 2위 인제 하늘내린 팀은 3000만 원의 준우승상금과 트로피를, 3위 포항 포스코켐텍이 2000만 원의 상금과 트로피를, 4위 경기 SG골프가 1000만 원의 상금과 트로피를 가졌다.

한편 베스트 유니폼상은 신생팀 경기 호반건설에게 돌아갔다. 호반건설은 네티즌 투표에서 47.48%의 지지를 받아 100만 원의 보너스를 챙겼다.





'2016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는 지난 2월18일 여수 거북선과 경기 SG골프의 신생팀 맞대결로 킥오프해 총 56경기, 168국의 정규리그를 치르고, 상위 네 팀이 벌인 포스트시즌까지 4개월간 불꽃튀는 레이스를 벌였다. 최종 우승팀은 서울 부광탁스였다.

여자바둑리그는 '지역연고제', '외국인 선수 선발', '주전 선수 트레이드', '후보 선수 방출' 등 스포츠적인 요소를 가미해 3명의 주전 선수와 1명의 후보 선수로 구성했다. 모든 경기는 사이버오로가 수순중계하고, 바둑TV에서 생방송했다.

'2016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는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한다. 타이틀 스폰서는 종합부동산회사인 (주)엠디엠(회장․문주현)이 맡았고, 한국자산신탁(KAIT)이 협찬했다. 대회 총규모는 7억 8,000만원이며 우승상금과 별도로 승자 100만원, 패자 30만원의 대국료가 별도로 지급했다.


▲ 폐막식을 빛낸 트로피들.


▲ 베스트 드레스상을 받은 경기 호반건설팀. 왼쪽부터 이다혜 감독, 권주리 선수, 엠디엠 문주현 회장, 김윤영 선수, 박지연 선수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윤실수 |  2016-07-06 오후 12:39:00  [동감1]    
농구도 그렇고 용병은 아무리 잘해도 MVP가 될수없는가? 배타적인 한국인들! 내가 보기엔 위즈잉이 MVP인데...
maseukli |  2016-07-06 오전 11:46:00  [동감1]    
최정이 제일 이쁘네
장엄한뫼 |  2016-07-05 오후 5:25:00  [동감1]    
부광 축하드립니다. 다만 앞으로 흥행을 위하여는 최정과 위즈잉을 반드시 다른 팀에 소속되게끔 하셔야 할 듯 합니다.
바로자바 |  2016-07-05 오후 1:31:00  [동감2]    
베스트 드레서 흠,,,예쁘구나,,,,,, 시상식에 위즈잉 선수가 안비니,,,,섭섭하네....미래의 황후감이신데....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