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세계대회
16명 선발! LG배 통합예선 시작
16명 선발! LG배 통합예선 시작
4월 3일부터 8일까지 한국기원에서 열려
[LG배] 박주성  2017-04-03 오전 10:44   [프린트스크랩]
  • 트위터
  • 이메일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페이스북


제22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통합예선이 4월 3일부터 8일까지 서울 한국기원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 통합예선에 주최국인 한국은 프로기사 208명과 아마추어 8명이 출전한다. 중국 77명, 일본 31명, 대만 20명까지 총 344명이 16장 본선티켓을 놓고 21.5:1의 경쟁을 벌인다..전기 통합예선에 308명이 출전한 것에 비하면 36명이 늘었다.작년 LG배에선 한국 5명, 중국 11명의 기사가 통합예선을 통과했다. 통합예선에선 한국랭킹 1∼32위와 중국랭킹 1∼16위, 일본랭킹 1∼16위를 16개조에 분산 배치했다.

LG배 통합예선은 점심시간이 있다. 오전 10시에 대국을 시작하고, 점심시간은 오후 1시부터 2시까지다. 3일 1라운드가 열리고, 대국자가 가장 많은 2라운드는 A~H조가 4일(화), I~P조가 5일(수) 이틀로 나누어 치른다. 이어서 6일 3라운드, 7일 4라운드(준결승), 8일 결승전이 열린다. 사이버오로는 통합예선 주요대국을 매일 5~6판씩 수순중계한다.

▲ 1라운드에서 오유진은 일본기사 오다케유와 만났다.

▲ 한국기원 2층 대회장. 조한승 9단이 설현준 3단과 대국 중이다.

사이버오로 중계- 4월 3일 1R 대국
K조 강유택-랴오싱원(中)
M조 변상일-이링타오(中)
N조 오유진-오다케 유(日)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은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한다. 상금 규모는 13억 원으로 우승상금 3억 원, 준 우승상금 1억 원이다. 지난 회는 당이페이가 우승해 LG배에서 한국과 중국은 아홉 차례, 일본이 두 번, 대만이 한 번 우승을 차지했다. 22회 대회 본선 32강전은 5월 29일, 16강전은 31일에 이어서 열릴 예정이다. 본선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본선시드는 16명이 받는다.

LG배 본선 시드- 총 16명
한국: 박정환ㆍ신진서ㆍ이세돌ㆍ최철한ㆍ김지석ㆍ이동훈- 6명
중국: 당이페이(전기 우승)ㆍ저우루이양(전기 준우승)ㆍ커제ㆍ천야오예ㆍ탕웨이싱- 5명
일본: 이야마 유타ㆍ이다 아쓰시ㆍ이치리키 료- 3명
대만: 샤오정하오- 1명
주최사 시드: 1명(미정)

4월 3일 시작한 제22회 LG배 1라운드(작은 조 대국) 대진은 아래 표와 같다.


▲ 통합예선 1라운드가 열리는 한국기원 4층 대회장 모습.

▲ LG배 통합예선은 일반조, 여자조, 아마추어조를 구분하지 않는다.

▲ 한국기원 4층. 사이버오로는 1라운드와 2라운드는 세 판씩 중계하고, 3라운드부터 결승전까지 네 판을 수순 중계한다.



  • 페이스북
  • 구글+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트위터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안드로이드 |  2017-04-03 오후 1:18:00  [동감0]    
밑에 김채영과 두는 사람 누구죠?
처음 보는 얼굴인데??
잡초도사 데구치 마리코 1단  
일동차렷! |  2017-04-03 오전 11:36:00  [동감1]    
이번 엘지배우승자는 아무래도 서능욱구단이 되겠군요!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