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뉴스 > 세계대회
(종합) 30위 차이 못 넘을쏘냐, 당이페이의 저력
(종합) 30위 차이 못 넘을쏘냐, 당이페이의 저력
[LG배] 김수광  2017-02-06 오후 04:41   [프린트스크랩]
▲ 제21회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3번기 제1국이 끝난 직후 당이페이 9단(오른쪽)과 저우루이양 9단이 복기를 하고 있다.


객관적 전력을 고려해 저우루이양 9단의 2-0 우승을 예측하는 사람도 많았다. 그러나 그 스코어는 일단 깨졌다. 중국랭킹 32위 당이페이 9단이 2위 저우루이양에게 먼저 이기면서 한 번만 더 이기면 우승하게 되는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6일 경기도 화성시 푸르미르 호텔 특별대국실에서 열린 제21회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3번기 제1국에서 당이페이(黨毅飛ㆍ22)가 저우루이양(周睿羊ㆍ26)을 187수 만에 흑불계로 눌렀다.

중반까지 서로 실수를 주고 받다가 저우루이양이 찬스를 잡았는데 어렵지 않은 부분에서 판단 미스를 범하면서 당이페이의 승세로 바뀌었다. 저우루이양의 좌변 백이 좌하 백에게 피해를 주면서 살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당이페이는 국후 “좌하 백을 수중에 넣으면서 승리를 확신했다”고 말했다.

▼ ○저우루이양 ●당이페이
오로대국실에서 해설한 박창명 초단은 백1을 패착으로 지목했다. 이후 변화에서 보는 것처럼 백은 좌하귀를 뜯겼다. 국후 복기 때 당이페이와 저우루이양도 바로 이 장면을 그렸다.


▼ ○저우루이양 ●당이페이
"그냥 백1로 두어 살아뒀으면 백의 우세가 지속됐을 것"이라고 박창명 초단은 해설했다.



▲ 당이페이.

제한시간 3시간짜리 바둑 치고 굉장히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 오전 9시에 시작한 대국은 불과 4시간 40분 만에 종료됐다.

결승2국은 하루 쉬고 8일 같은 장소에서 같은 시각 열린다. 사이버오로는 2국을 맹수 본능 최철한 9단의 파워 넘치는 해설로 오로대국실에서 생중계한다. 이동 중이라도 스마트폰ㆍ태블릿피시의 <오로바둑> 앱으로 자유롭게 관전할 수 있다.


▲ 2국은 누구의 승리가 될까.




관련기사 ▶ (속보) 당이페이, 기분좋은 선승 (☞클릭!)
관련기사 ▶ 최정, 한ㆍ중 여자 최강 공개대결에서 위즈잉 꺾어 (☞클릭!)
┃꼬릿글 쓰기 동감순 | 최신순    
바둑정신 |  2017-02-07 오후 8:31:00  [동감0]    
당이페이 이겨라
킬러의수담 |  2017-02-06 오후 7:57:00  [동감0]    
맨아래 사진은 송태곤 vs 저우루이양이눼....
박상돈 옆에 기록계시는 누구?
서미석애인 이선아님 같은데요 예쁘고 머리총밍하고,,,착하고,,,  
서미석애인 송태건 아닌데요 당이페님인데요..  
서미석애인 |  2017-02-06 오후 7:49:00  [동감0]    
이태현이가 메이져 대회에서 박정환 꺽는거 보는거 같네 당페이님 대단하다,,,
FirstPage PrevBlock   1   NextBlock LastPage












* 띄어쓰기 포함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000 / 400바이트)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폰서소식
스폰서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