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 세계 인터넷바둑의 허브
  • 겜임&채널
Home > 커뮤니티 > 오로광장
이주의 매니아 오로의 상인들
글쓴이 팍스이스트 주간평점 3700  평가수 37 선정일 2018.01.22
오로부터가 상인이다. 창에서 볼과 템을 팔고 사고 교환하는 것도 상인이다. 그런데 장사치, 장사꾼이라 부르는 것은 장사하는 사람을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고 사전에 나온다. 오로에서 볼과 템을 파는데 잘못되었다는 게 아니고 창에서 장사를 하시는 분게서 잘못을 한다는 것이 아니다. 도를 넘게 듣보기 장사를 해서 듣보기 장사치라는 말을 들어서는 안되어서 하는 말이다. 오로는 복을 판게 아니고 선물을 주었으니? 라고 변명한다. 파는데 끼워주면 원가에 있는 것이고 그것이 시세를 형성하여 오...
번호 제목 글쓴이 선정일 조회 평점
5713오로의 상인들[16] 팍스이스트 2018.01.22 919 3700
5714여자가 더 쎈가?[10] ektl 2018.01.22 358 1980
5715윤 양의 그때그때 달라요[23] 검은잎 2018.01.22 734 1910
5716나부터 변해야 산다...[8] 샛강맑은물 2018.01.22 287 1660
5717농심배도 남북 단일팀?[6] 윤실수 2018.01.22 394 1460
5718이세돌과 커제의 대국.. 이후 인터뷰에서 본 느낌...[7] soamza 2018.01.22 422 1300
5707새해 고해.[9] 팔공선달 2018.01.15 650 1850
5708내 주제에 영어로 얘기했더니...[19] 샛강맑은물 2018.01.15 621 1700
5709자연선택과 굽은 나무들[5] 대자리 2018.01.15 399 1400
5710이 글은 글쓴이가 삭제하였습니다.[4] 얼라요 2018.01.15 365 1110
5711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20] 파립 2018.01.15 491 1090
5712곡신불사[12] 백보궁 2018.01.15 425 1020
5701새해 인사.[29] 팔공선달 2018.01.08 727 2320
5702이상한 습관[15] 멋진형 2018.01.08 473 2060
5703한해를 되돌아보며[5] ektl 2018.01.08 348 1790
5704작아도 너무작아 고민했던 어린시절[6] 샛강맑은물 2018.01.08 388 1750
5705반집에 울고 웃은 이야기[11] econ 2018.01.08 442 1500
5706정신차려 이친구야[8] 마의홀 2018.01.08 495 1460
5695인간이 대체 뭐길래...[24] 소석대산 2018.01.01 703 1920
5696얼굴보기[19] 멋진형 2018.01.01 599 1900
5697여류는 남녀차별적 표현인가?[23] 백보궁 2018.01.01 773 1810
5698오로는 좋은 곳이다.[13] 팍스이스트 2018.01.01 650 1800
5699크리스마스의 기적(선물)[14] 품격보약수 2018.01.01 382 1510
5700사상 최대의 과장 광고 [2] 파립 2018.01.01 437 1500
5690베팅의 야누스.[20] 팔공선달 2017.12.25 803 2310
5691사랑합니다. 어머님![12] 물슈인생길 2017.12.25 526 2000
5692밤눈[9] 검은잎 2017.12.25 516 1530
5693 새벽에 소막 을 마시다 우연히~[8] (不死鳥) 2017.12.25 428 1300
5694아이돌패딩과 기부[16] ektl 2017.12.25 414 1200
5686늙어 가는 중[41] 멋진형 2017.12.18 1009 2200
기부 포인트: 1,300,773,000점 | 기부자 보기  
검색영역
글쓰기
처음목록  이전10개 12345678910  다음10개  끝목록
대국실입장하기
다운로드 이용안내 고객센터
정회원가입
오로볼구매
댓글이 가장 많은 게시물